박지원 “MB, 박근혜와 똑 같은 길 걷는 일란성 쌍둥이”

실시간 뉴스

    “MB는 뭔가? 다스 부동산 댓글 등 총체적 부정인간, 부실대통령에 타락가족”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5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 등 자신과 관련된 의혹을 전면 부인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는데 대해 “박근혜와 똑 같은 길을 걷는다. 이명박근혜는 일란성 쌍둥이”라고 비난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전 대통령의 측근 참모 법조인들이 로펌을 사직하고 변호인단 구성하고 별도 사무실도 준비한다는 보도에 이같이 밝히고 “MB라도 깨끗이 인정, ‘형을 받겠다’ 할 수 없을까. 그런 전직 대통령을 보고 싶은 국민이 다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지루한 검찰 수사와 재판 과정을 박근혜도 지겨운데 MB까지 또 봐야 하는 국민을 마지막(까지) 생각하라 충고 드린다”며 “언론에 보도되는 두 전직 대통령의 모습에서 너무 처량한 국민으로 살았다는 상념에 젖는 밤”이라고 했다.

    또 박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 사과 성명을 발표할 때 모든 책임이 본인에 있다며 인정하라 공개적으로 밝혔고 또한 친박 핵심들에게도 충고했다”며 “재판도 역사와 국민을 상대로 해야지 검사와 싸우며 발가락 아프다며 절룩거리는 모습은 아니라고 지금이라도 최순실도 내 책임이니 엄벌에 처 해 달라 하는 전직 대통령의 모습을 국민은 차라리 보고 싶다고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때는 박근혜는 뭘 몰라 최순실 농간에 놀아났다고도 생각한다”며 “MB는 뭔가? 다스 부동산 댓글 등 총체적 부정인간, 부실대통령이다. 형님 부인 아들 조카 처남 등 타락가족이다. 측근들은 비리 사실 인정하며 아들은 자료를 파기했다는 보도다”고 질책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