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 文대통령 72.5%, 광역장 정당후보 민주당 TK 뺀 모든 지역 1위

실시간 뉴스

    바른미래당 서울과 2040세대서 한국당 제쳐, 남북정상회담 찬성 69%

    [폴리뉴스 정찬 기자] <경향신문>은  설 특집 여론조사 결과 6.13지방선거 광역단체장 정당후보 지지도 조사결과 40%대 지지율의 더불어민주당이 대구/경북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다른 당 후보를 압도했고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는 70%대의 고공행진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15일 보도했다.

    지난 12~13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조사결과 보도에 따르면 오는 6·13 지방선거에서 투표할 광역자치단체 시장과 도지사 후보에 대한 질문에 민주당 후보가 41.1%, 자유한국당 12.3%, 바른미래당 9.5%, 정의당 4.9%, 민주평화당 1.4%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민주당은 대구/경북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1위를 차지했다. 서울은 민주당 38.7%, 바른미래당 15.3%, 한국당 8.7%, 정의당 5.6%였다. 인천/경기는 민주당 42.7%, 한국당 12.9%, 바른미래당 7.9%, 정의당 5.4%였다. 대전/충청은 민주당 44.1%, 한국당 14.7%, 바른미래당 6.3%, 정의당 3.8%였다. 광주/전라에서는 민주당 62.9%, 민주평화당 3.0%, 정의당 2.7%, 바른미래당 2.0% 순이었다.

    6.13 지방선거 최대 승부처로 떠오른 부산·울산·경남에서도 민주당 후보의 지지율이 야당 후보에 비해 크게 높았다. 민주당 후보 38.8%, 한국당 15.7%, 바른미래당 7.5%, 정의당 7.1% 순이었다. 다만 대구·경북에서는 한국당 22.8%, 민주당 19.3%, 바른미래당 14.7% 순서였다. ‘민주당 후보를 찍겠다는 비율’은 광주·전라, 대전·충청, 인천·경기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한국당은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순, 바른미래당은 서울, 대구·경북 순이었다.

    민주당은 전 연령대에서 1위를 기록했다.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는 응답은 60세 이상에서 21.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60대 이상에서도 민주당(29.8%)이 한국당(21.3%), 바른미래당(8.8%) 등을 앞서긴 했지만, ‘관망층’이 많아 변수이다.

    바른미래당은 20·30·40대, 서울과 강원·제주에서 한국당을 눌렀다. 서울에선 바른미래당이 15.3%, 한국당은 8.7%, 강원·제주에선 바른미래당이 14.1%, 한국당은 7.4%였다.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에서는 한국당이 바른미래당을 앞섰다. 그러나 광주·전라에서 바른미래당은 민주평화당보다 낮은 2.0%에 그쳤다.

    연령별로 보면 20~40대에서 바른미래당이 한국당을 앞섰다. 20대의 바른미래당 지지율은 10.7%, 한국당은 7.3%였다. 30대에선 바른미래당 7.8%, 한국당 5.2%, 40대에선 바른미래당 8.1%, 한국당 6.8%였다.

    ‘어느 정당을 지지하느냐’고 단순 정당 지지도를 묻는 질문에는 민주당 44.0%, 한국당 12.1%, 바른미래당 11.9%, 정의당 5.6%, 민주평화당 1.8% 순으로 조사됐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고 답한 비율은 16.3%였다.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72.5%, 지난해 10월 조사결과와 거의 일치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서는 ‘잘하고 있다’는 평가가 72.5%로 나타났다. ‘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3분의 1 수준인 24.2%에 그쳤다. 이 같은 지난해 10월2일 발표된 같은 조사 결과와 거의 일치했다. 당시는 문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72.6%, ‘못하고 있다’는 25.7%였다. 70%대 초반의 대통령 지지도를 4개월여 동안 유지한 것이다.

    연령별로는 30대(86.6%) 지지율이 가장 높았고, 60대 이상에서도 긍정평가(59.3%)가 부정평가(34.0%)를 넘어섰다. 지역별로도 전 지역에서 긍정평가가 많은 가운데 광주·전라(91.7%)에서 압도적으로 높은 지지를 받았다. 대구·경북에서도 긍정평가(49.7%)가 부정평가(45.5%)를 앞섰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97.0%), 정의당(91.1%), 민주평화당(84.4%) 지지층에서 긍정평가율이 높았다.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도 긍정평가(54.8%)가 많았지만, 자유한국당 지지자들은 26.2%만 ‘잘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국당 지지자의 72.4%는 문 대통령이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남북관계와 개헌 등 국정 현안 조사에 대한 긍정 답변 비율이 70% 안팎으로, 문 대통령 지지율과 비슷한 수준으로 조사된 것도 주목된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찬성 응답은 69.0%, 한반도 안보 상황이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은 69.1%로 나타났다. 개헌 필요성에도 비슷한 수치인 71.6%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가 단순 인기투표에 그치지 않고 주요 현안에서 문재인 정부를 뒷받침하는 동력이 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13일 이틀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임의전화걸기(무선전화 801명·유선전화 199명)를 통한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13.1%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