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南北교류, 시급한 사안은 ‘이산가족’과 ‘군사회담’”

실시간 뉴스

    “한국당, 임시국회 즉각 복귀해야…국회 존재이유 스스로 저버리는 것”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신건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남북정상회담을 요청한 것과 관련 “본격적인 교류 협력으로 나가는 데 있어 가장 시급한 사안은 문재인 정부가 집권 초부터 일관되게 요청한 이산가족 상봉과 군사회담 개최”라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을 바라보는 우리 국민의 언 가슴이 조금씩 풀릴 기미를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산가족 상봉은 남북관계의 현주소를 알리는 상징”이라며 “북한이 본격적인 교류 협력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낮은 단계에서부터 화해와 교류협력의 진정성을 보여야 하고, 그 출발이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이라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서는 “최저임금은 죄가 없다. 천정부지로 치솟는 임대료와 가맹본사의 횡포 등이 영세소상공인의 어깨를 짓누르고 있다”며 “최저임금 흠집내기를 중단하고 상가임대차 보호법, 가맹사업법 등 공정경제 확립을 위한 법 개정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2월 임시국회 파행과 관련해서는 “한국당은 여야 합의정신에 따라 의사일정에 즉각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며 “2월 임시국회는 민생살리기의 적기다. 이 시기를 놓치면 국회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되돌릴 수 없고 국회의 존재이유를 스스로 저버리는 것”이라고 전했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