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남북정상회담 이뤄지면 비핵화 시발점 될 것”

실시간 뉴스

    “남북대화와 북미대화 동시다발로 진행해 북핵해법 전기 마련해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폴리뉴스 정찬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 초청과 관련 “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진다면,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의미 있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며 반겼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여동생 김여정 중앙위 제1부부장을 특사로 보내 문 대통령을 평양으로 초청한 데 대해 “북한의 방북 제안을 적극 환영한다. 남북 정상회담이 이뤄진다면 이는 평창올림픽의 가장 큰 성과로 기록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더 큰 책임감으로 차분하면서도 신중하게 준비해 초청에 응해야 할 것이다. 미국 등 동맹국을 설득하고, 유엔 등 국제사회의 지지 속에서 남북 정상이 만나야 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께서 즉답 대신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켜 나가자’는 말은 한반도 문제 해결에 대한 ‘잘 준비되고 일관성 있는 태도’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분명한 것은 ‘평화는 대화로부터 오는 것’이고, ‘평화를 원한다면 대화를 반대할 수 없다’는 것”이라며 “또한, 남북 대화와 북미 대화가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져 북핵 문제의 평화적, 외교적 해법의 전기가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언제 끝날지 모르는 전쟁과 대결의 긴장 속에 한반도와 5천만 국민의 운명을 맡겨둘 수 없다”며 “조속한 여건 성숙과 남북정상회담 실현을 위해 여야 정치권의 초당적 협력과 국제사회의 강력한 지지와 관심을 당부 드린다”고 정치권 등에 주문했다.

    또 자유한국당의 국회 보이콧과 관련 추 대표는 “권성동 법사위원장을 보호하기 위해 한국당이 국회 보이콧을 벌이고 있다. 범죄 혐의가 있는 의원을 보호하기 위한 ‘방탄 국회’는 들어봤어도, ‘보이콧 국회’는 처음 들어보는 것”이라며 “권 법사위원장은 검찰의 수사대상으로 오른 만큼, 법사위원장 직을 내려놓고 당당하게 수사에 응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어 “한국당은 일선 검사들의 용기 있는 고백마저 ‘표적 수사를 위한 정치보복’이라고 몰아가고 있다. 한 번이라도 사회 정의를 위한 양심과 용기를 가져봤다면 도저히 할 수 없는 발상”이라며 “한국당은 조속히 국회 정상화에 나서 산적한 민생법안 처리에 나서 줄 것”을 촉구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