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IOC·평창조직위 "개회식 행사서 사이버 공격 발생"

실시간 뉴스

    ▲오류가 발생한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 홈페이지.<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박재형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지난 9일 개회식 때 발생한 조직위 홈페이지 폐쇄와 오류 등은 해커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사이버 공격이라고 밝혔다.

    조직위와 IOC는 11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내 메인프레스센터(MPC)에서 열린 공동 일일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당시 MPC에서 인터넷TV(IPTV)로 개회식을 지켜보던 전 세계 취재진은 네트워크 장애로 갑자기 TV가 꺼져 당혹해했다. 

    TV는 몇 분 뒤 다시 켜졌지만, 이후에도 조직위 홈페이지가 닫힌 바람에 입장권 등을 출력할 수 없다는 시민들의 제보가 언론사에 빗발쳤다.

    조직위 홈페이지는 10일 오전 8시께 복구됐다.

    성백유 평창조직위 대변인은 “IOC와 협의해 사이버 공격이 발생한 경로 등을 밝히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마크 애덤스 IOC 대변인도 “선수들과 올림픽의 보안을 중시한다”며 “조사는 현재 진행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림픽과 관련한 시스템 보안 유지가 절대적으로 중요하며 드러난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IOC는 정보를 정밀하게 분석해 적당한 시점에 보고서 형태로 이 문제를 공개할 방침이다.

    박재형 기자 jaypark21@hanmail.net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