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국인터뷰 동영상] 송기석 국민의당 국회의원

실시간 뉴스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를 놓고 국민의당 내 찬성파와 반대파의 갈등이 극에 달하면서 ‘합의 이혼’ 주장까지 제기되는 등 분당 가능성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통합 반대파측은 ‘개혁신당’ 창당 추진까지 선언한 상황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비서실장을 맡고 있는 통합 찬성파측 송기석(초선, 광주 서구갑) 의원은 지난 15일 ‘폴리뉴스’와 만나 이같은 당 내 상황에 대해 강한 우려를 나타내며 “통합 방향은 옳지만 분당으로 가는 건 옳지 않다. 이러면 다 죽는다. 국민으로부터 외면 받는다”고 호소했다.

    송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폴리뉴스’ 김능구 대표와의 ‘정국진단’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오늘도 이전투구 말만 쏟아내고 있다. 벌써 저부터 지쳐가고 있다”면서 “이건 아닌데, 이것이 국민의당이 추구했던 정치냐, 회의가 들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은재 기자 ejlee@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