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식...유예된 6월항쟁 다시 전진

실시간 뉴스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에서 열린 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식에서 열사의 영정에 꽃이 놓여 있다 / 연합뉴스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고 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식이 경기도 남양주에서 열렸다.

    14일 박종철기념사업회는 이날 오전 11시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 민주열사 묘역에서 31주기 추모식을 진행했다.

    이날 추모식에는 박종철 열사의 친형 박종부 씨와 고문치사 사건 축소 조작을 폭로한 이부영 전 의원을 비롯해 150여 명이 참석했다.

    또 이날 박 열사의 서울대 언어학과 후배가 추모 시를 직접 낭송하고 이후 대학 동기 등이 추모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이날 추모식에 참석한 이부영 전 국회의원은 추모사에서 “정치가 바로 가도록 시민운동이 끝까지 지킬 것을 박종철 열사에게 약속해야 한다”며 “권력은 이동하고 민주운동은 영원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1987년 6월 항쟁이 승리한 것처럼 보였으나 정치권이 협상하면서 그 성과는 왜곡 변질됐다”라며 “박종철•이한열 열사 등 수많은 민주열사의 혼백이 엄호하는 가운데 그동안 유예된 6월 항쟁의 개혁이 다시 전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추모식은 최근 개봉한 영화 ‘1987’을 계기로 고문치사 사건이 재조명되면서 많은 시민들의 관심 속에 진행됐다.

    한편 박 열사는 지난 1987년 1월 14일 새벽 관악구 서울대 인근 하숙집 골목에서 경찰에 강제 연행돼 같은 날 용산구에 있는 옛 치안본부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받다가 고문 끝에 숨진 사건을 말한다.

    특히 당시 경찰은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는 허위 조사 결과를 발표해 사인을 단순 쇼크사로 위장하려 한 바 있다.

    이나희 기자 press24@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