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UAE 의혹, 국익차원서 판단키로”

실시간 뉴스

    임종석 “해외 원전 수주 위해 정부-야당 협력키로”

    ▲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12일 국회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신건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방문 의혹과 관련해 “국가적 신뢰와 국익적 차원에서 판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와 임 실장은 이날 국회에서 면담을 갖고 UAE 관련 의혹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 원내대표는 면담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한민국의 국가 이익을 위해서는 정부와 제1야당은 첫째도 둘째도 국익 차원에서 판단해야 한다는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임 실장도 “안전하고 효율적인 원전 정책으로 해외 원전수주를 위해서 정부와 국회, 정부와 야당이 협력하기로 했다”며 “국가 간 신뢰와 외교적 국익에 관해서는 (역대) 정부 간에 연속성이 있어야 한다는 점에도 마음을 모았다”고 밝혔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