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희룡 “바른-국민 통합, 깃발 중심 명확치 않아 염려된다”

실시간 뉴스

    한국당 복당설엔 “유불리에 당 오가서는 안돼” 일축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신건 기자] 바른정당 탈당설이 돌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2일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통합에 대해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이날 <BBS 전영신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바른정당이나 국민의당에서 진행되는 상황을 예의 주시는 하고 있지만 이렇게 해서 잘 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양당의 통합 움직임에 대해 “갈라진 야당층의 국민들을 규합시켜 나가려면 깃발의 중심도 명확해야 한다”며 “이것을 이끌고 가는 분들의 정치력에서 염려되는 부분들이 너무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당이 영남과 호남의 통합에 기초한 수도권 바람을 기대하는 것 같다”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깃발이 아주 선명하고 많은 사람들을 끌어들일 수 있어야 하는데 그렇게 하기에는 너무 분산적이지 않나 싶다”고 전했다.

    원 지사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도 “정치적으로 어려워서 그냥 합치고 보자라는 무조건적인 통합주의라면 그것도 또 하나의 정치공학적인 움직임이 될 것”이라며 “그런 움직임만 가지고는 다가오는 정치 일정의 폭풍우들을 헤쳐 나갈 지속성과 확장성이 힘들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그는 “국민의당과의 통합이 여러 가지 그동안 정치의 과정이나 사실은 추구했던 바들이 공통점도 있겠지만 다른 점도 많다”며 “앞으로 어떤 정치를 어떻게 해 나가는 건지에 대해 분명치 않다고 보인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세간에 돌고있는 자유한국당 복당설에 대해서는 “단순히 유불리에 따라 당을 오가는 무게로 정치를 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원 지사는 “새누리당을 나왔을 때는 보수라는 정치 세력이 완전히 탈바꿈해서 새롭게 태어나야 되겠다라는 각오로 나온 것”이라며 “국민들이 받은 상처나 한국당의 현재의 모습을 평가하는 것이 그렇게 동의할 수 있는 분들이 많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당의 모습이 제대로 국정의 중심을 잡아주고 제대로 견제 역할, 보수정치의 중심으로서 평가를 할 수 있겠냐라는 부분에서는 아직 한참 멀었다”며 “고민이 더 필요하다. 의논을 하고 수렴을 해서 결정을 해 나가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