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찰 출석한 '우편향 교육' 의혹 박승춘, '국정원과 공모 인정 못해'

실시간 뉴스

    ▲박승춘 전 국가보훈처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국정원의 지시로 우편향 안보 교육 등을 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승춘 전 보훈처장이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12일 서울중앙지법에 이 같은 혐의 등으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박 전 처장은 “국정원 여론 공모 같은 것 그거 인정 안 한다”고 했다.

    이날 박 전 처장은 국정원의 우편향 안보 교육 공모 혐의에 대해 “당시에는 우리가 국정원으로부터 받았는데 DVD를 국정원이 제작해서 우리한테 나라사랑 교육에 좋은 자료가 있으니까 이것을 보훈관서 또 보훈단체에 배포를 하고 싶으니까 배포처를 가르쳐달라고 해 배포처를 국정원에 가르쳐 줬고 그 배포처를 받은 국정원이 그 DVD를 국정원이 배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회 위증혐의와 관련해 “국회에서 이거 누가 만들었느냐, 누가 줬느냐 했을 때 우리가 국정원에서 우리가 줬다는 것을 밝히지 말아달라 하는 그런 요청이 있었기 때문에 개인정보보호법에 의해서 이거 누가 줬는지를 밝힐 수 없어서 우리는 익명의 기부자로부터 배포처를 받아서 협찬자로부터 배포처를 받아서 배포를 했다 그 얘기밖에 할 게 없었다”고 했다.

    이어 “당시에 보훈처는 내부적으로는 알고 있었지만 국정원에서 밝히기를 원치 않으니까 밝힐 수 없었던 것”이라고 위증 혐의를 부인했다.

    또 편향된 안보 교육과 관련해 “편향된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 정확한 내용을 보면 편향된 게 별로 없는데 내용이 좀 왜곡해서 이렇게 전달된 게 많이 있다”며 “DVD 내용을 자세히 보면 전부 사실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그는 자신의 책임을 묻는 질문에는 “DVD 가지고 책임이 있다, 없다를 얘기할 수는 없다”고 설명하며 자신이 6년 3개월 동안 하는 동안의 업무 이야기만 늘어놓았다.

    한편 박 전 처장은 국가정보원 예산으로 국가발전미래교육협의회를 설립하고 정부비판 인사를 향해 비판여론을 유포하는 등 정치개입 활동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나희 기자 press24@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