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원인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

실시간 뉴스

    ▲연합뉴스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경찰이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원인으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 때문이라고 밝혔다.

    12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전 국과수로부터 이 같은 사망원인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국과수는 숨진 신생아 4명은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으로 숨졌다고 밝혔다.

    더불어 신생아들이 맞은 영양제 수액 세트에서도 시트로박터 균이 검출돼 주사제 및 투여과정에서 감염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다만 국과수는 이들 신생아가 로타바이러스나 괴사성 장염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을 낮다고 판단했다.

    한편 이 같은 국과수의 결과가 나옴에 따라 경찰은 당시 신생아 중환자실을 맡고 있는 주치의와 당직 전공의, 수간호사 등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피의자로 입건할 계획이다.

    이나희 기자 press24@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