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범계 대전시장 불출마 “적폐청산 과제 감당이 먼저”

실시간 뉴스

    “대전 시민께 보은하고 싶은 마음 간절하지만 엎드려 이해 구한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폴리뉴스DB]

    [폴리뉴스 정찬 기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저는 국회에서 저를 선량으로 만들어주신 유권자 국민의 지엄한 명령을 받들겠다”며 오는 6.13 지방선거 대전시장 선거 불출마를 공식화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각종 여론조사에서 자신이 대전시장 후보적합도 조사에서 1위를 기록하고 주변에서도 출마 요구가 이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 ‘고민을 끝내며’라는 제목의 글에서 “저를 받아들여주시고 신뢰해주신 대전 시민 분들께 보은하고 싶은 마음 간절하다. 너무나도 감사하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재작년 그리고 작년 저는 치열했다고 자부한다. 지금 보내주시고 계신 대전 시민들의 기대는 맨 앞에서 격한 목소리를 내는 저에게 보내준 응원이라 생각한다”며 “(저의 불출마) 그것이 대전 시민들의 기대와 크게 다르지 않음을 엎드려 이해를 구한다”고 자신을 지지하는 대전시민들에 양해를 구했다.

    그는 대전시장 출마를 두고 그간 고민한 과정에 대해 “지금 하던 일을 멈추고 새롭게 무언가를 한다는 것에는 많은 부담이 따른다. 저도 인간인지라 여론에 흔들리고 새로운 도전에 응답하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침과 저녁, 서로 다른 결론에 마주하는 저 자신에게 화가 나기도 했다. 무엇보다 너무도 많은 대전 시민들의 분에 넘치는 기대와 신뢰가 저로 하여금 고뇌의 밤을 지새우게 하였다”고 불출마 결정과정에서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에 박 의원은 “하지만, 이제 고민을 끝내고자 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촛불국민의 적폐청산에 대한 여망위에 탄생한 정부다. 조사와 수사는 중단이 없었으나 제도와 시스템의 개선은 아직도 먼 길이다. 저 혼자만이 감당할 과제가 아닌 것은 분명하다”고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과제 수행이 절실하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촛불은 스스로를 태워 어둠을 밝혀준다. 동시에 촛불은 불의를 불사르는 불쏘시개이기도 하다”며 “촛불국민의 가장 큰 열망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다. 대전 시민들 역시 촛불국민이다. 절대 다수의 분들이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