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냉각재 누설 중지' 월성3호기 재가동 승인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원안위는 월성 3호기에 대한 재가동을 승인했다.

    10일 원안위는 지난 해 10월 18일 원자로건물 내 냉각재(중수) 누설로 인해 수동정지된 월성 3호기의 보수를 완료하고 10일 재가동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원자로 정지 직후 사건조사팀을 현장에 파견하여 발전소 안전상태 및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보수 및 재발방지대책 등의 적절성을 점검해 확인했다.

    특히 원안위는 이번 사건으로 인해 작업자 피폭 및 삼중수소 배출량 등은 관리기준 미만이며, 발전소 주변의 방사선 준위도 평상시 수준을 유지함을 확인했다.

    원인으로는 밀봉 기능을 수행하는 프리즈플러그 부속품이 부정확하게 결합된 상태에서, 운전 중 압력변화 등으로 서서히 밀봉력이 저하된 것으로 분석됐다.

    또 월성 3호기에 설치된 전체 34개 프리즈플러그에 대해 삼중수소 농도 및 밀봉 상태 등을 점검한 결과 이상없음을 확인했다.

    한편 같은 날 강정민 위원장은 “월성 3호기에서 냉각재 누설이 발생한 이후 방사선 영향 및 재발방지대책 등 지역주민들이 궁금해 하는 사항은 규제기관에서 먼저 지역주민들에게 상세하게 설명하는 등 소통을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나희 기자 press24@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