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성태 “北에 ‘핵과 평화 병존할 수 없다’는 메시지 전해야”

실시간 뉴스

    “UAE 의혹 여전히 남아…文대통령, 사건 본질 밝혀야”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신건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0일 전날 열린 남북 고위급 회담 결과에 대해 “북한이 핵 무력을 완성하고, 다음 단계로 화해모드를 연출하는 것이라면 문재인 정부는 이번 회담과 상관없이 ‘핵과 평화는 병존할 수 없다’는 강한 메시지를 분명하게 전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북한은 이미 핵 보유를 대내외적으로 과시하는 현장으로 회담을 활용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이 핵 무력을 완성하고 올림픽 화해무드를 연출하는 것은 문재인 정권이 북핵-경제 병진노선을 사실상 초래하는 것”이라며 “올림픽과 별개로 국제사회의 압박공조는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평창을 우리 자신만의 목적 달성을 위해 국제사회의 평화를 깨뜨리는 김정은의 핵을 인정하는 우를 범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8일 한국을 방문한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UAE(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행정청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등을 만난 것에 대해 “양국 특사가 오가고 나서야 비로소 해결될 정도로 심각했던 문제가 무엇이었는지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칼둔 청장은 떠났지만, 의혹은 여전히 남아있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임종석 실장은 국민 앞에 이번 사건의 본질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칼둔 청장이 한국과 UAE의 관계를 결혼 생활에 빗대어 ‘항상 좋을 수만은 없다’고 말한 데 대해 “이명박, 박근혜 정부 시절까지 좋았던 결혼생활이 문재인 정부 들어 갑자기 안 좋아진 이유를 밝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한국당은 국회 운영위 소집을 통해 이번 사태의 전말을 따져 묻고 향후 양국 간 발전적 관계 개선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최저임금 인상 문제에 대해 “최저임금이 반드시 되어야 할 정책인 것은 맞다”면서도 “최저임금 뿐 아니라 비정규직 제로, 문재인 케어처럼 대중과 직접 연결된 사회정책 대부분이 정책적 디테일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책은 당위가 아닌 실행과 현실이고 아무리 운동권 정권이라도 현실을 외면하고 당위에 매몰돼선 안 된다”며 “불필요한 사회적 갈등을 부추기고 양산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