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능구의 정국진단] “평창 올림픽은 평화 올림픽…여야정 협의체, 野 요구대로라도 시작해야”

실시간 뉴스

    “文정부, UAE 밝히고 넘어가야…다스 수사는 BBK와 연관되어 있기 때문”

    ▲김능구 폴리뉴스 대표 <사진=MBN 시사스페셜 화면 캡처>


    김능구 폴리뉴스 대표는 7일 평창 동계 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관계가 급진전하고 있는 것에 대해 “평창 동계 올림픽이 정말 적절한 시기에 열린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MBN 시사스페셜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평창 동계 올림픽 유치 경쟁을 할 때, 우리의 콘셉트는 세계평화였다. 평창 동계 올림픽 콘셉트와 현재의 상황이 우연과 필연적으로 겹쳐지면서, 남북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작년 말에 핵 무력 완성을 선포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올해 신년사에서는 ‘민족끼리의 자주적 결합으로 동계올림픽의 참여와 성공을 바란다’고 답했다”며 “남북 화해 무드가 조성되고 있다는 점에서 평창 동계 올림픽을 유치하신 분들에게 온 국민과 세계가 감사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평창 동계 올림픽의 성공적인 유치를 위해 한미 군사 훈련 연기 요청을 받아들인 것에 대해서는 “협상에 능한 비즈니스맨”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서 북한에 대해 군사적인 공격을 언급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북한과 대화를 할 수 있다고 밝혀왔다”면서 “렉스 틸러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달 12일 ‘북한과 전제 조건 없이 첫 만남을 갖겠다’라고 말한 것은 이러한 입장이 뒷받침 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文대통령, 여야정 협의체…野 요구대로라도 출발해야
    김 대표는 야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행보를 강하게 비판하는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9월 여야 대표들에게 제안한 여야정(여당·야당·정부) 협의체를 야당이 요구대로라도 출발해야 한다고 본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촛불에서 온 국민이 요구했던 것은 적폐청산과 미래를 위한 통합 이었다”며 “적폐청산 과정은 진행되고 있지만, 미래를 위한 통합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제시한 여야정 협의체는 제대로 출발을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동계 올림픽을 맞이해서 남북 간의 문제도 풀어야 하지만, 그전에 국내 정치를 먼저 안정시켜야 한다”며 “개헌·북핵·남북관계·사회적 대타협 등 여야 합의가 필요한 문제들을 여야정 협의체를 통해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여야정 협의체를 어떻게 가동할지에 대해 답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일각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평화 협정의 체결 필요성’을 북한의 적화통일론과 연결시키는 데 대해 “상당히 극우적인 사고방식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우리가 한미 동맹의 기본적인 틀안에서 북한과 대화를 하고,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북미수교, 평화 협정 등 이 이뤄져야 한다” 고 반박했다.


    ▲UAE 게이트, 국익 위해서는 분명하게 밝히고 넘어가야
    그는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한 데 대해 야당이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문재인 정부도 국익을 위해서도 분명하게 밝히고 넘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당시 UAE가 우리나라와 적극적 군사 지원·협정을 맺으려고 했던 이유는 상대국인 이란이 북한에 군사 무기, 군사적 지원을 받고 있었기 때문이라는 이야기가 있다”며 47조 원전 수주를 성사시킨 “이명박(MB) 정부 때 아랍에미리트로부터 양국 간 군사 동맹 수준으로까지 요구를 받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랍에미리트에 최초로 파병된 아크부대에 대해서도 “경제이득을 위한 우리나라의 최초의 파병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다”며 “유승민 의원이 지난 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지적했듯 UAE와 군사 MOU는 위헌소지가 있다고도 보여진다”고 했다.


    ▲朴 전 대통령, 공공성 개념조차 없었다는 것에 아연실색
    김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혐의와 국고손실 혐의로 추가 기소된 데 대해 “박 전 대통령이 공공성의 개념조차 없었다는 부분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은 자신에게 제기된 18가지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해왔다. 그 명분으로 자신은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다. 이것은 현 정부의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해 왔다”면서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혐의가 사실로 드러난다면 이러한 주장이 완전히 깨져버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94년 민주정부가 들어서면서 정경유착이 해결되지 않았나 싶었다. 그런데 이명박(MB)·박근혜 정부를 거치면서 더욱 심화됐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에 대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는 자동차 부품 생산 업체 다스(DAS)의 실소유주 논란과 관련, 검찰과 국세청이 수사에 나선 것이 정치보복이 아니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이 다스(DAS)의 경영에 관여하지 않았다면 정치보복이 아닌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다스(DAS)의 실소유주를 밝혀내야 하는 이유는 BBK 사건과 연관이 되어 있기 때문”이라며 “다스가 BBK와 연관이 되어 있어서 당시 개인 투자자들이 엄청난 손실을 봤다”고 설명했다.

    BBK 사건은 지난 2001년 투자자문회사 BBK의 김경준 대표가 옵셔널벤처스 사의 주가를 조작, 384억을 횡령해 해외로 도주한 사건이다. 이로 인해 5,000여 명의 투자자들이 1,000억 원에 가까운 피해를 입었다.

    당시 BBK에 가장 큰 투자를 한 회사가 ‘다스(DAS)’였는데, 2007년 국내로 송환된 김경준 대표가 ‘DAS가 투자한 돈은 당시 이명박 17대 대선후보의 돈이다. BBK의 실소유주도 이 후보’라고 주장해 논란이 불거졌다. 이 대선후보는 김경준 대표의 주장에 대해 ‘자신도 피해자다’, ‘BBK의 실소유주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김 대표는 “2007년 17대 대통령 선거 당시 이 대선후보와 BBK의 관련성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쏠렸다”며 “이것이 표심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