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인터뷰] 이상돈 “폭력‧각목 전당대회보다 합의이혼 현실적인 방법”

실시간 뉴스

    “패잔병끼리 모아서 뭘 하나, 의회 구성원 무시하는 합당 있을 수 없어”

    ▲국민의당 이상돈 의원 <사진=폴리뉴스DB>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 최근 국민의당이 전당원 투표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0%이상이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찬성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바른정당과의 통합 의결을 위한 전당대회 소집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국민의당 전당대회 의장인 이상돈 의원이 전당대회 소집을 거부할 수 있다는 관측에 제기되면서 그의 선택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이상돈 의원(비례대표) 의원은 3일 ‘폴리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전당대회 개최 문제에 대해 “(내가 전대 소집을 거부할 것이라고)그렇게 추측할 수 있다”면서도 “그것에 대해 공식적으로 답할 성질은 아니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전당대회가 개최되면 ‘폭력’ 전대가 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합의 이혼’하는 게 현실적인 방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의원은 “합의 이혼도 현실적인 방법 아닌가. 각목 전당대회보다는 낫지 않겠나”라며 “(전대를 개최하면) 완전히 난장판이 되고 당이 그렇게 되는 것 아니겠나. 폭력 전당대회, 파국으로 가는 것보다는...”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반대하는 이유에 대해 “바른정당에 남아 있는 사람들은 다 패잔병이다. 패잔병끼리 모아서 뭘 하나”라며 “의회 구성원을 무시하는 합당은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정체성을 떠나서 현실성이 없고 안철수라는 리더십은 끝장이 났다. 유승민도 마찬가지다. 두 사람 다 2등도 못할 패잔병들이다”면서 “자신들이 YS(김영삼)인가 DJ(김대중)인가. 천하의 YS DJ도 의원들 다 설득하면서 했다. 의회구성원을 무시하면 안된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합한 통합신당 지지율이 자유한국당을 누르고 2위로 올라선 것과 관련 “그것은 거품이다”면서 “선거는 조직이 기본이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이상돈 의원과의 일문일답이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안건이 상정될 전당대회 개최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 
    별 의미가 없다. 전당대회를 하게 될지 그 전에 당이 끝날지.

    -이 의원께서 바른정당과의 통합 의결을 위한 전당대회 소집을 거부할 것이라는 관측이 있는데.
    그렇게 추측할 수 있다. 그것에 대해 공식적으로 답할 성질은 아니다.

    -안철수 대표 측에서는 다른 분을 의장 대행으로 지명하는 조치가 가능하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는데.
    마음대로 하라고 해라. 전당대회 의장을 바꾸는 것 보다 나를 제명하면 쉬울 것이다. 내가 볼 때는 국민의당은 의미가 없다. 이미 호남에서는 시의원 도의원 다 탈당계 모아놓고 있다고 한다.

    -전당대회 개최가 가능할까.
    하루 이틀 안에 결정되는 일이 아니고 앞으로 한 달 정도 시간이 있지 않겠나. 한 달이면 별일 다 생긴다.

    -폭력 전당대회가 될 바에 차라리 합의 이혼하는 게 낫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합의 이혼도 현실적인 방법 아닌가. 각목 전당대회보다는 낫지 않겠나. (전당대회를 하게 되면) 완전히 난장판 되고 당이 그렇게 되는 것 아니겠나. 폭력 전당대회, 파국으로 가는 것보다는... 자기들이 YS DJ처럼 끌고 가지 못하면 해산하는 게 낫다. 그런 리더십은 없는 게 확실하다. 중요한 것은 지역구 의원들이다. 지역구에서 여론의 압력을 받는다. 그런 여론(통합 반대)이 있는 것은 엄연한 현실이고, 호남 시의원 도의원들은 다 탈당계 모아놓고 있다고 하니까.

    -그래도 다른 지역 당원들은 통합에 찬성하는데.
    다른 지역 당원들은 찬성하겠지만 의원과 의원이 아닌 사람은 하늘과 땅만큼 다르다.

    -결국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통합하게 될까.
    합당 할 사람은 합당하고 하기 싫은 사람은 안하고 그런 게 오히려 더 낫지 않나. 억지로 해서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가. 억지로 갈 것도 아니고... 억지로 끌고 갈수 없는 것이다.

    -합의이혼 과정에서 통합에 반대하는 비례대표 의원을 제명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보나.
    그것은 그때 가서 판단해야지. 지금 뭐라고 예측하기 어렵다.

    -바른정당과의 통합은 왜 반대하나.
    바른정당에 남아 있는 사람들은 다 패잔병이다. 패잔병끼리 모아서 뭘 하냐. 의회 구성원을 무시하는 합당은 있을 수 없다. 기본적으로 가장 반대하는 가장 큰 이유는 그것이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정체성이 달라서 통합을 반대하는 것은 아닌가.
    정체성을 떠나서 현실성이 없고 안철수라는 리더십은 끝장이 났다. 유승민도 마찬가지다. 두 사람 다 2등도 못할 패잔병들이다. 패잔병끼리 모아서 뭘 하겠다는 것인가. 자신들이 YS인가 DJ인가. 천하의 YS DJ도 의원들 다 설득하면서 했다. 둘 다 의회정치를 끌고 갔던 사람들이다. 의회구성원을 무시하면 안된다. 잘못하게 되면 폭력 전당대회가 될 가능성도 상당히 있다. 그런 걱정하지 않으면 정상적인 사람들이 아니다.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는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합한 통합신당 지지율이 자유한국당을 누르고 2위로 올라서기도 했는데.
    그것은 거품이다. 선거는 조직이 기본이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