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국인터뷰 동영상] 김관영 국민의당 사무총장

실시간 뉴스

    국민의당은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를 둘러싼 찬반 갈등이 날로 심화되면서 분당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고 일각에서는 ‘합의 이혼’까지 거론하고 있다.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찬성하고 있는 국민의당 김관영 사무총장(재선, 전북 군산시)은 14일 ‘전당원투표’를 실시해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를 결론냄으로써 통합을 둘러싼 갈등을 하루빨리 종식시키자고 주장했다. 

    김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폴리뉴스’ 김능구 대표와의 ‘정국진단’ 인터뷰에서 “박지원 천정배 정동영 세 분이 (당 대표 선거에서)전부 당의 중요한 정책은 전당원투표로 결정하겠다고 공약했다. 이것보다 더 중요한 당의 정책이 어디에 있나”라며 “저는 빨리 전당원투표를 해서 빨리 결론을 내고 누구든지 그 결과에 승복하자는 생각이다”고 밝혔다. 

    이은재 기자 ejlee@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