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윤 칼럼] 중국의 홀대가 아니라 보수언론의 억지 트집

실시간 뉴스

    시 주석 남경행, ‘혼밥’, 기자단 폭행 논란에 부쳐

    ▲지난 14일 일본 총리관저를 찾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아베 총리를 만나 고개를 숙여 악수하고 있다. <사진=방송화면 캡쳐>


    기자 후배들이 취재 갔다가 짓밟히고 집단구타 당했대서 무조건 역성들려는 거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 방중 동행 기자에 대한 중국 사설 경비업체 경호원들의 집단폭행사건은 중국이 언론- 한국 언론이 아니라 언론 일반-을 얼마나 우습고 하찮게 여기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례라고 본다.  

    중, 언론을 당 기관지나 선전매체쯤으로 여겨

    중국 정부는 언론사 자체 취재보다는 당이나 관청에서 공급하는 자료와 사진 게재를 언론의 주 기능으로 생각한다. 선전 및 전파수단쯤으로 여기는 것이다. 그러므로 중국의 신문방송은 우리나 서구적 관점에서 보자면 엄밀한 의미의 ‘언론’이 아니다.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공산당 기관지거나 선전매체다. 중국 공산당이나 정부의 언론관을 보여주는 문서를 보자. 중국 정부의 이른바 <9호 문서>에 따르면, 중국은 중국 사회를 위협하는 일곱 가지 중 세번째 항목에 ‘서구식 언론 독립과 시민참여 개념’을 적시하며 강력히 경계하고 있다. 

    ‘서구식 언론 독립과 시민참여’를 중국 위협요인으로 규정 

    그러니 중국에서는 언론의 취재원 밀착취재를 이해하지 못하고 통제하려 드는 것이다. 그들 눈에는 사진 한두 장만 찍으면 되지 왜 따라다니며 수백 컷을 찍는지, 대통령(취재원)이 어느 순간에 무슨 표정을 짓고 뭐라고 말하는지 근접 취재하는 게 익숙하지 않다. 익숙하지 않은 정도가 아니라 마땅치가 않은 것이다. 그러나 출입 비표를 착용하고, 정해진 경호라인을 지키면서 벌이는 타국 기자들의 취재 행위를 물리력으로 통제하고, 집단구타를 자행하는 것은 한 마디로 과잉통제이자 폭력이다.

    거물 출두일의 검찰청사 앞 북새통 연상하면 안돼

    대통령 해외방문 취재는 철저하게 ‘풀(pool) 기자’단으로 운영한다. 풀 기자란, 대통령 행사와 일정, 동선 별로 기자 두세 명씩 역할과 순서를 나눠 부분부분 취재 후 <청와대 출입기자단> 이름으로 공유, 보도하는 방식이다. 기자 수 십 명이 우루루 떼지어 몰려다니는 방식이 결코 아니다. 그러니 거물 출두일의 검찰청사 앞 북새통을 연상하면 안된다.

    국내 일부에서 “기자들이 오만하고 요란하게 굴다가 이런 사달이 난 것 아니겠느냐. 맞을 짓을 했겠지…”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우리 언론이 그동안 제 할 바를 다 하지 못해 받고있는 질타, 즉 ‘기레기’라는 평가의 연장일 것이다. 언론들이 뼈아프게 반성해야 한다. 그러나 이번 중국에서의 집단구타사건을 그렇게 싸잡아 비판하는 것은 중국의 언론 인식을 간과한 채 불만을 엉뚱한 데로 돌린 것이다. 논점을 잘못 잡았다는 얘기다. 

    더구나 이 사건의 원인을 문 대통령에게 돌리며 “대통령이 일정을 중단하고 돌아왔어야 한다”는 주장은 잘못 돼도 한참 잘못된 것이다. 폭력을 행사한 중국측을 비판하고 항의해야 할 일인데, 왜 비판을 피해자인 우리 내부로 돌리는가. “문 대통령 도착 당일 시진핑 주석이 북경을 비웠으니 홀대”라느니, “문 대통령이 혼밥을 몇 번이나 먹었다”느니 라면서 “굴욕외교”라고 트집잡는 것과 맥을 같이 하는 억지 주장이다. 

    진짜 굴욕 외교는 문 대통령 방중 때 일본에 달려가 아베 총리대신에게 굽신거리며 인사하고, 중국과의 관계정상화를 비난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행태가 굴욕 외교다.     

    5•18때 누가 오면 광주 추모식 가지 말고 서울에 있어야 하는가?

    문 대통령 북경 도착 당일 시진핑 주석을 비롯한 중국 지도부가 대거 남경에 간 것은 중국현대사의 비극에 대한 이해 차원에서 바라봐야 한다. 일제에 의한 ‘남경대학살’이 중국인들에게 얼마나 큰 사건이자 국가적 비극인가. 올해가 남경대학살 80주년이었다. 우리 5•18때 외국에서 누가 오면 대통령은 광주 추모식 가지 말고 서울에 있어야 하는가? 보수언론들의 트집잡기와 국민 이간질이 도를 넘고 있다. ‘한국 홀대론’의 본질은 중국 정부가 우리를 홀대한 게 아니라, 보수언론이 현 정부를 홀대하고 억지로 트집잡는 것일 뿐이다.

    ※외부 필자의 기고는 <폴리뉴스>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강윤 언론인 lkypraha@naver.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