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미애 “탄핵, 선동 아닌 시민에 의한 촛불혁명의 성과”

실시간 뉴스

    “촛불 이전 이후 모르는 사람들 한국당, 적폐청산마저 방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8일 하루 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 가결 1주년이 되는 것과 관련 “탄핵은 누구의 선동에 의한 것이 아니었고 오로지 시민의, 시민을 위한, 시민에 의한 촛불혁명의 성과”라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촛불혁명에 대해 정치보복이라고 하거나, 아직도 반성 없이 반발하는 정치세력이 있어선 안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보복도 없고, 보복 대상도 없고, 보복 주체도 없다”면서 “촛불 이전의 대한민국과 촛불 이후의 대한민국이 이렇게 달라졌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자유한국당”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성찰하고 혁신하는 어떤 모습도 보여주지 않았고 오히려 국민 염원인 적폐청산마저 방해하고 있다”며 “경제회복과 민생 돌봄을 위한 예산안 처리를 반대했고 촛불광장의 준엄한 명령인 개혁법안 처리까지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촛불 전에는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가 불거지자 그것을 모면하기 위해서 헌법을 고치자고 꺼냈던 사람들과 세력이 이제는 개헌마저도 보이콧하려는 태세를 보이고 있다”며 “촛불민심은 탄핵을 넘어서 전면적인 국가시스템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추 대표는 “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를 비롯한 각종 개혁법안 처리는 촛불혁명의 완수를 위한 필수적인 과제이며, 개헌도 시대과제”라고 역설했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