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선교,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중립지대’ 단일후보로 선출

실시간 뉴스

    “오는 12일 원내대표 경선 출마…사당화‧文정권 독주 저지할 것”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이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중립지대 원내대표 단일 후보로 선출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주영, 한선교, 조경태, 나경원 중립후보 단일화 추진위원장.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신건 기자] 오는 12일 치러지는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 ‘중립지대’ 단일화 후보로 한선교 의원이 선출됐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이주영, 조경태, 한선교 의원은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단일후보 선출식을 갖고, 한선교 의원이 단일화 후보로 선출됐다고 발표했다.

    한 의원은 선출 소감에 대해 “단일 후보가 됐지만 저희가 이루고자 하는 뜻은 한 곳에 모아져 있다고 생각한다”며 “당의 사당화 방지, 문재인 좌파 정권 독주를 저지하겠다는 뜻을 받들어서 본선에서 당선돼 뜻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중립지대 단일화 후보로 선출된 한선교 의원. <사진=연합뉴스>


    한 의원은 중립지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큰 명제를 삼은 것은 당내 화합이고, 당의 사당화를 막아야 된다는 데에 뜻을 같이 해서 중립지대에서 이루자는 것”이라며 “떳떳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나경원 의원은 후보 단일화 취지에 대해 “우리 당이 그동안 국민 외면받은 건 뿌리 깊은 계파 갈등 때문”이라며 “이번 선거가 지긋지긋한 계파 갈등으로 갈 조짐이라 중립후보 단일화를 추진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처음 생각했던 계파 갈등을 뛰어넘는 중립후보 원내대표 당선을 위해서 같이 힘을 합칠 것이라고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유력 단일화 후보로 거론됐던 이주영 의원은 ‘단일화 후보가 되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느냐’는 질문에 “단일화 합의를 할 때 결과가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태에서 (기대를) 다 내려놓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당의 고집이라고 할 수 있는 계파 정치의 극복, 청산, 또 사당화 방지를 위해서 힘을 모으기로 한 것이기 때문에 단일 후보가 한선교 의원으로 결정됐으면 전폭적으로 한선교 의원의 (원내대표) 당선을 위해서 모든 역할을 다하겠다는 각오가 돼있다”고 밝혔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