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 도내 응급의료시스템 발전방향 논의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올 한해 경기도 응급의료시스템의 성과를 살펴보고 향후 발전방안을 논의하는 행사가 열렸다.

    경기도는 7일 오전 수원 호텔 캐슬에서 이재율 행정1부지사와 도내 44개 보건소•31개 소방서•64개 응급의료기관•경기응급의료지원센터 등 응급의료 관계자 250여명이 함께한 가운데 2017년 경기도 응급의료 발전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경기도 응급의료 발전을 위해 노력한 유공자 표창에 이어 2017년 응급의료 중점사업 결과 및 경기도 응급의료 발전사업 방향 발표와 권역별 분임토의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유공자로는 수원소방서 황미란 소방장 등 공무원 6명과 김옥준 권역응급의료센터장 등 민간 유공자 6명이 선정됐다.

    도는 이날 재난의료를 중점과제로 삼아 현장과 병원단계의 재난대응 역량강화에 주력했다고 올해 성과를 발표했다. 도

    는 올해 7개 재난거점병원별로 총 51명 규모의 재난교육팀을 구성했으며, 44개 보건소를 대상으로 재난교육을 완료했다. 또, 이천병원과 파주병원 등 8개 재난의료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재난대응 역량강화 훈련을 펼친 바 있다.

    분임토의에서는 ‘우리지역 응급의료의 문제와 개선’을 주제로 권역센터와 보건소, 소방서, 응급의료기관 간 협력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포항 지진과 낚싯배 충돌사고 등으로 재해, 재난에 대한 도민들의 불안감과 안전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다”면서 “도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할 수 있는 재난안전시스템을 갖출 수 있도록 도와 재난안전본부, 보건소, 소방서, 응급의료기관 등이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나희 기자 press24@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