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교 이전 관련 금품수수' 이청연 인천교육감 실형 확정...교육감직 상실

실시간 뉴스

    ▲연합뉴스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학교 이전 공사 시공권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청연 인천시교육감 징역6년을 확정 받고 교육감직을 상실했다.

    7일 대법원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교육감에게 징역 6년에 벌금 3억 원 등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그대로 확정했다.

    앞서 이 교육감은 지난 2015년 인천의 2개 학교의 신축 공사 시공원을 한 업체로 넘기는 대가로 3억 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었다.

    이에 1심은 이 교육감에게 징역 8년에 벌금 3억 원을 선고하면서 법정 구속됐고, 2심은 징역 6년으로 감형했고 대법원이 원심을 그대로 확정하면서 교육감직을 상실하게 됐다.

    이나희 기자 press24@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