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원식 “한국당 터무니없는 보이콧…제1야당다운 모습 보여야”

실시간 뉴스

    “문무일 검찰총장, 연일 쏟아지는 의혹 사장되지 않도록 해야”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7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산적한 민생현안 해결에 앞장서는 제1야당다운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본격적인 민생회복을 뒷받침할 법과 제도 정비에 보다 속도를 내야 한다”며 “정부는 회계연도 개시 전 예산 조기 배정까지 검토하며 경제회복세를 끌어올릴 방안에 고심하고 있는데, 우리 국회가 민생 개혁입법 처리로 보조를 맞추기는커녕, 어제 일부 상임위가 자유한국당의 터무니없는 보이콧으로 파행을 겪는 등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특히나 어제 산자위에서 의결하려던 전기용품및생활용품안전관리법에 대한 개정안 같은 경우 올해 안으로 통과되지 못할 경우, 소상공인들의 피해를 막을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 있음에도 처리가 무산되었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마찬가지로 현장실습생 제도에 대한 전면 개선, 영세상인 생존권 보장을 위한 상가임대차보호법 등 시급히 해결해야 할 민생문제도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은 올해가 민생경제회복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민생개혁과제 완수에 보다 심혈을 기울여 나가겠다”며 “우리경제에 불고 있는 훈풍이 서민가계에 골고루 퍼질 수 있도록 힘 있게 민생입법을 추진해 나갈 것이다. 아울러 권력기관이 바로서야 민생문제 해결도 탄력을 받는 만큼 공수처 설치와 국정원법 개정 등 정치사회 전반에 대한 개혁 작업에도 보다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일부터 중국을 국빈 방문하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는 것과 관련 “지난 10월, 한중관계 개선 합의문을 발표한데 이어서 지난 달 APEC 한중 정상회담에서 양국이 관계 정상화에 뜻을 모은 만큼 이번 방중을 통해 북핵문제 해법, 사드 보복 중단조치와 관련한 실질적인 관계 개선으로 이어질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국가정보원이 지난 2013년 대선개입 사건 압수수색 방해에 이어서 2014년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사건 검찰 수사 대응 때도 가짜 사무실을 만들고, 허위서류를 제출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이 사건은 국정원이 없는 죄를 만들기 위해 당사자 누이에 대한 가혹행위와 증거 서류 조작으로 국제적 망신까지 초래한 박근혜 정부 대표적인 조작 사건이다”며 “오늘 민주화를 위한 변호사 모임에서 상세한 제보 내용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연다는 데, 사법 당국은 제기되는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무일 검찰총장이 적폐 수사를 연내 마무리 하겠다고 하셨는데 연일 새롭게 쏟아지고 있는 의혹이 사장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