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문종 “원내대표, 홍준표 대표 지시받는 2중대 아니다”

실시간 뉴스

    “한선교·이주영 중립? 특정집단 향해 손가락질하기엔 부적절한 후보”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폴리뉴스 정찬 기자]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은 7일 홍준표 대표가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차기 원내대표가 선출되면 자신이 직접 관여하겠다고 말한데 대해 “원내대표가 원내 모든 일을 책임진다. 당 대표의 지시를 받거나 당 대표의 2중대가 아니다”고 반박했다.

    원내대표 경선 출마의사를 나타내고 있는 홍 의원은 이날 오전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 인터뷰에서 홍 대표가 내년도 예산안 처리과정에서 문제와 관련 이같이 주장한 데 대해 “이번 예산 문제에 관 답답하고 생각이 달랐다는 말을 한 것 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정당은) 투톱 시스템이기 때문에 당 대표가 조언을 하고 당 대표와 여러 가지 같이 힙을 합칠 필요는 있다고 생각하지만 원내대표가 당 대표의 부속물인 것처럼 아니면 지휘를 받는 사람인 것처럼 말하는 것은 과거 원내대표를 지낸 분으로서는 조금 과하지 않았나”라고 지적했다.

    자신이 친박 후보로 거론되는데 대해 “친박이었다는 것은 부인하지 않는다. (그러나) 이른바 친박의 리더라던 사람들이 다 어려워진 상황에서 친박이라는 건 존재하지 않는다. 이제는 계파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친박 모임이 있다든지 아니면 친박이라는 이름을 사용한다든지 그러지 않고 있다”며 “모임이 있다면 친홍 모임이 있다. 홍 대표는 부인하고 있지만 친홍이라는 계파가 됐든, 홍준표 대표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모임이건 그런 모임이 있다는 것은 말한 수 있다”고 친박 계파는 없지만 친홍 계파는 존재한다고 얘기했다.

    또 그는 ‘친홍, 친박, 중립’ 3자 구도의 경선과 관련 한선교-이주영-조경태 중립후보들에 대해 “죄송한 얘기지만 조경태 후보는 중립이었다고 말할 수 있을 지 모르겠지만 과연 그분들이 중립이었던가?”라며 “두 분은 계파가 아니다 이렇게 말하기는 좀 그렇지 않은가 싶다”고  한선교·이주영 의원을 기회주의적이라는 비판을 우회적으로 했다.

    이어 “편의상 세 분이 힘을 합쳐서 후보를 내면 좀 더 당선 가능성에 가까워지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을 해서 한 것 같다”며 “국민 여론조사로 후보를 결정하고 하는데 반대할 이유는 없지만 특별히 어떤 계파나 아니면 집단을 향해 손가락질하기에는 좀 부적절한 후보도 있지 않은가”라고 이들의 과거 친박 활동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유기준 의원과의 친박 후보 단일화 여부 질문에 홍 의원은 “이미 친박이라는 이름 자체가 소멸된 상황에서 누구를 향해 우리가 단일화해달라고 얘기할 것인가 생각하면 좀 답답한 마음”이라며 “물론 지지기반이 겹치기 때문에 서로에게 불리하겠지만 친박 후보 단일화 이런 것은 제가 보기에는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