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국민의당 위장 야당, 차라리 민주당과 합당하라”

실시간 뉴스

    “사회주의식 예산, 경제에 아주 나쁜 선례 남기게 될 것”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대표 및 최고위원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6일 국민의당을 향해 “예산안 심사를 보면서 국민의당이 위장야당이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들었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당사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야당행세를 하긴 하지만 사실상 여당과 똑같은 생각으로 협력을 하고 있는데 야당인 척 하면서 뒷거래로 지역예산을 챙기고 난 뒤에 막판에 가서는 여당과 같은 편이 되어서 예산안을 통과시켰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또 지난번에 대법원장 인사 통과시킬 때도 보니까 처음에 안할 것 같았는데 나중에 가서 뒷거래로 통과시키는 것을 봤다”며 “위장야당으로 막판에 가서 언제나 뒷거래로 여당 행세를 할 바에는 차라리 합당을 하고 국민 앞에 당당히 나서는 것이 옳지 않은가 그런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어 “어제 통과된 사회주의식 내년 예산은 앞으로 대한민국 경제에 아주 나쁜 선례를 남기게 되고 또 일자리나 경제성장이나 국민복지에 아주 어려운 환경을 초래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당무감사 결과와 관련해서는 “사실 우리 당협위원회 조직에 지금 점검해보니까 30%이상이 소위 핸드폰 위원장이다”며 “아무런 조직도 없고 핸드폰 하나로 당협위원회를 유지하고 있는 소위 말하면 핸드폰 위원장이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핸드폰 위원장을 데리고 우리가 지방선거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중앙직능위 조직을 전국 지구당마다 지부를 두고 선거에 임하려고 사무총장께서 전부 조직을 하고 어제 출범을 했다”며 “내년에는 지방선거에 중앙위 간부들이 진출할 수 있도록 사무총장께서 중앙위에 대한 특별한 관심과 배려를 꼭 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