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서치뷰] 원전 ‘안전하다 45% 대 위험하다 42%’

실시간 뉴스

    친환경에너지 확대 및 원전 조기퇴출 ‘공감68% >비공감27%’

    ▲[출처=리서치뷰]

    [폴리뉴스 정찬 기자]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는 경북 포항 지진 이후 원자력발전소 안정성에 대해 조사한 결과 ‘안전하다’는 의견과 ‘위험하다’는 의견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맞섰고 친환경에너지 투자 확대 통한 탈원전에 대해선 70% 가까이 찬성의견을 냈다고 1일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작년 경주지진에 이어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지진 여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원자력발전소 안전성 여부에 대한 질문에 ‘안전 45%(매우 안전 11%, 안전한 편 34%) vs 위험 42%(위험한 편 26%, 매우 위험 15%)’로, 안전한 편이라는 응답이 3%p 높았다(무응답 : 14%).

    계층별로 원전이 안전한 편이라는 응답은 ▲남성(56%) ▲50대(56%) ▲60대(63%) ▲70대(53%)에서 비교적 높은 반면, ▲여성(47%) ▲19/20대(58%) ▲30대(51%) ▲40대(54%)는 위험한 편이라는 응답이 더 높았다. 진앙지에 인접한 ▲대구/경북(안전 45% vs 위험 40%)과 ▲부산/울산/경남(47% vs 43%) 모두 안전한 편이라는 응답이 4%p가량 높아 눈길을 끌었다.

    정치성향별로는 ▲보수층(안전 65% vs 위험 25%)은 안전한 편이라는 응답이 39%p 높은 반면, ▲진보층(31% vs 58%)에서는 위험한 편이라는 응답이 27%p가량 높아 또렷한 차이를 보였다.

    신고리 공론화위 결정전 지진 발생했다면  ‘건설중단 결정했을 것’ 50%

    만약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결정전에 포항지진이 발생했을 경우 지금과 정반대로 ‘건설중단 결정을 내렸을 것’이라는 응답이 50%, 그래도 ‘건설재개를 결정했을 것’이라는 응답은 32%에 그쳤다. 포항지진 여파로 거세지고 있는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 재검토 논란이 더 확산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친환경에너지 확대 및 원전 조기퇴출 ‘공감68% >비공감27%’

    태양광 등 친환경에너지 확대를 통한 원전 조기퇴출에 대해서는 ‘공감(68%) vs 비공감(27%)’로, 공감도가 2.6배인 41%p가량 높았다(무응답 : 6%).

    한국당(공감 36% vs 비공감 57%)과 바른정당(40% vs 55%) 지지층을 제외한 다른 계층에서는 모두 원전 조기퇴출 공감도가 더 높은 가운데 ▲여성(71%) ▲19/20대(73%) ▲30대(75%) ▲40대(77%) ▲경기/인천(73%) ▲호남(72%) ▲진보층(85%) 등에서는 70%를 웃돌았다.

    이 조사는 11월 29~30일 이틀간 전국 성인남녀 1,035명(무선 85%, 유선 15%)을 대상으로 ARS 자동응답시스템을 이용 임의걸기(RDD)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0%p, 응답률은 4.1%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