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당 “靑, 洪후보자 임명 강행 반대…협치 종언 선언한 것”

실시간 뉴스

    “국회파행 등 모든 결과에 대해 靑이 책임져야 할 것”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신건 기자] 자유한국당은 15일 청와대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 채택을 촉구하는 공문을 국회로 보낸 것과 관련해 “홍 후보자의 임명 강행에 반대의사를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홍종학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 채택을 다시 한 번 촉구하는 공문을 국회로 송부했다고 한다”며 “홍종학 장관임명을 강행하려는 요식행위이며 임명강행을 예고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홍종학 후보자는 부의 세습을 강력하게 규탄하면서 자신의 가족 일에 대해서는 후안무치의 자세를 보였다”며 “인사청문회 과정에서도 막말과 자료제출 불성실 등으로 국회와 국민을 무시하는 행태를 일삼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는 잘못된 인사를 추천한 것을 반성하기는커녕 오히려 임명을 강행하려 한다”며 “이는 국민에 대한 도전이고 협치의 종언을 선언한 것이라 아니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정 원내대변인은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함으로써 나타날 수 있는 국회파행 등 모든 결과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모두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홍종학 후보자에 대해서도 “청와대와 정국에 부담을 주기보다 스스로 사퇴함으로써 국가와 사회를 위하여 마지막으로 봉사할 방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