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동철 “검찰, 적폐 뿌리‧총본산 MB 당장 소환조사해야”

실시간 뉴스

    “靑, 홍종학 지명 철회하고 야당에 인사 협치해야”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15일 “(이명박·박근혜) 두 정권 때 국가 최고정보기관들은 본연 임무를 상실한 채 권력의 손아귀에서 만신창이가 됐다”면서 검찰을 향해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소환 조사를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이 적폐의 뿌리요, 총본산 격인 이명박 전 대통령을 당장 소환해서 적극 조사해야 한다”면서 “이것이 적폐청산의 완결”이라고 주장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전 대통령과 자유한국당은 아무런 책임이 없다는 듯 오히려 큰소리를 치면서 적폐청산에 저항한다”며 “이들이 할 일은 보수세력 결집과 선동이 아니라 국민이 용서할 때까지 석고대죄하고 반성하고 사과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검찰은 천인공노할 범죄를 명명백백히 밝히고 법정 최고형으로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청와대는 인사 실패와 협치 부족의 책임을 국민의당에 떠넘길 게 아니라 홍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야당에 인사 협치를 하는 것이 순리”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 진행 중에 주요 상임위 야당 간사 의원에게 인사를 한다면서 연락처를 수집한 것으로 밝혀졌다. 마치 장관이 다 된 것처럼 행세한다고 해서 ‘어장홍’(어차피 장관은 홍종학)이라는 말까지 나왔다”며 “청와대가 홍 후보자에게 임명 강행 사인을 주지 않고서는 그토록 국회 무시 행태를 보일 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안하무인 홍 후보자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하고 경과보고서 채택을 안 한 것”이라며 “그런데도 더불어민주당은 늘 그래 왔듯 국민의당 탓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지난 6개월간 침묵으로 일관하며 책임을 망각하고 있다”며 “여당이 (청와대에) 건강한 비판 목소리를 내야 문재인 정권이 성공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