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국정원, 범죄정보원·국내정보원 됐다”

실시간 뉴스

    “文정부, 민방·종편 허가권 쥐고 방송장악 하려 한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운데)가 1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재선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신건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5일 국가정보원의 명칭 변경 움직임에 대해 “국가정보원이 범죄정보원, 국내정보원이 됐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재선의원 연석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민주당이 집권할 때 안기부를 국정원으로 이름을 바꿨다”며 “우리가 집권할 때 국가정보원의 조직이나 이름을 바꾼 적이 없다. 그대로 승계해서 운영했는데 국정원 이름을 또 바꾼다고 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국정원은 북한을 감시·통제하는 최첨단, 최전선에 있는 기관”이라며 “그런 기관을 과거 좌파정부 10년 동안 대북협력국으로 운영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어 “우파정부 10년 동안 대북감시통제기관으로 바꿔 놨다. 그런데 또 다시 국정원을 대북협력국으로 바꾸는 과정에 있다”며 “그렇게 된다면 국가정보원이 사실상 의미가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 CIA는 인적구성과 조직 바뀌지 않는다. 그 기관들은 나라를 위해 존재하기 때문에 4년짜리 정부가 건드리지 못하게 하는 것이 불문율”이라며 “5년짜리도 안 되는 정부가 연속성을 망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대표는 “선거로 탄생한 정부가 나라의 미래를 생각하지 않고 보복과 코드인사로 나라를 혁명군처럼 지배하는 것은 망나니 칼춤에 불과하다”며 “많이 먹었으면 그만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그는 또 문재인 정부가 지역민방과 종편 허가권을 쥐고 방송장악을 계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정부가) 일부 지역민방 재허가권을 쥐고 자기 대선 캠프에 있었던 사람들을 민방 사장으로 내려 보내기 위해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가 원내대표 때 민주당의 반대를 무릅쓰고, 종편을 만들었다”면서 “MBC의 좌편향을 극복하기 위해 만든 것인데, 그 방송이 전부 좌파정부 나팔수가 되었다는 것은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