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병두 “박원순 링을 바꿔라, 레드카펫 꽃길만 가선 안 돼”

실시간 뉴스

    “MB측 폭로 협박? 그 발언 자체가 패악스럽게 5년 동안 정치했다는 말”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폴리뉴스DB]

    [폴리뉴스 정찬 기자] 내년 서울시장 선거 도전 의사를 밝힌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링을 바꿔라. 대통령선거에 나가는데 서울시장 3선 도전은 행정가로만 비춰진다. 또 당을 위해 자갈밭도 함께 걸어야지, 레드카펫 꽃길만 갈 수가 있느냐”며 3선 도전보다는 차기 총선에 도전할 것을 요구했다.

    최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해 맞붙자고 제안한 바 있는 민병두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당내경선이 당장의 관문이지 않느냐는 지적에 “박원순 시장의 3선 도전 여부가 제일 큰 변수”라며 이같이 3선 도전이 대권도전에 방해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이 이번에 재선에 머물고 서울에 국회의원 보궐선거 내년에 출마해 당에 들어와 여의도 경험을 하는 것이 본인한테도 좋고 우리의 정권 재창출을 위해서 좋다”고  차기 총선 출마를 권유했다.

    또 민 의원은 “경상남도 도지사에 출마하면 어떻겠냐는 생각을 당내 한쪽에서는 갖고 있는 것 같다”며 “이게 무슨 얘기냐면, 호남도 확실하게 민주당 땅이 아닌데 부산·울산·경남은 사실 막 땅에 뿌리를 내리기 시작한 단계다. 그러니까 이거 한 번 개토를 해보자는 것”이라고 박 시장의 경남지사 선거 출마도 언급했다.

    이어 “박원순 시장은 일단은 쉽게 동의는 안하는 것 같고 다른 생각을 갖고 계신 것 같다”며 “그렇다고 한다면 저는 불가피하게 저하고 몇몇 분하고 박원순 시장이 서울을 어떻게 재해석할 것이냐, 서울을 혁신할 것이냐 갖고 경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과의 경쟁을 위한 시정 비전에 대해 “박원순 시장이 도시재생이랄지 공유경제랄지 이런 철학을 갖고 있는데, 그동안의 도시재생이나 박 시장의 데코레이션한 것도 의미가 있지만 저는 실제로 사람을 재생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얘기했다.

    민병두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최근 ‘우리도 집권 5년을 했는데 정보 없겠냐’며 과거 민주정부 불법이나 비리 의혹 폭로를 시사한데 대해 “그 사람들이 갖고 있는 협량함이라고 할까. 그 사람들이 국정을 5년 동안 어떻게 했는가를 보여주는 바로미터”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 발언 자체가 저 양반들이 저렇게 패악스럽게 5년 동안 정치를 했다는 말이다. 그것은 국민적 동의를 받을 수 없는 소리”다. 지금 우리가 (‘적폐청산’을 추진하면서) 생각하는 스케일과 규모와 또 철학, 이런 것이 담긴 것하고는 굉장히 다르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헌법을 바로잡겠다는 것 아닌가. 국가기관을 제 위치에 놓겠다는 것 아닌가. 민주주의를 원상복귀 하겠다는 것 아닌가”라며 “그 사람들은 개인적인 사감을 갖고 정치를 했고 불법적으로 과거 정부에 대해서 들여다봤다는 얘기 아닌가. 지난 2012년 대선 때 NLL 문건 등을 갖고 나와서 이런 것, 그런 것이 다 치밀한 공작에서 진행됐다고 하는 것을 지금 사실상 고백성사하고 실토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민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정치보복’ 주장을 한데 대해 “지금 개인적인 정치보복의 문제가 아니라 헌법을 유린한 것에 대한 책임을 묻는 것 아닌가?”라며 “현재는 왜 국정원을 통해서, 왜 군대를 통해서 헌법을 유린했냐는 것을 따지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자기들이 5년 동안 과거 정부에 대해서 들여다본 게 있다. 가만있지 않겠다’ 이런 얘기는 그 사람들이 국정을 어떻게 운영했는가. 실제로 그전 정부에 대해서 기록물들을 다 불법적으로 열람했다는 것이고, 또 그런 식으로 보복적 언사와 정서가 항상 늘 마음에 있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