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대문구, 투명하고 건전한 아파트 만들기...공동주택 관계자 교육

실시간 뉴스

    - 15일, 구청 다목적 강당 … 공동주택 관계자 운영 및 윤리교육 실시
    - 투명한 공동주택관리 및 윤리의식 고취 … 건전한 공동체 문화 확산

    ▲지난해 실시한 공동주택 관계자 운영 및 윤리교육에서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폴리뉴스 김정훈 기자] 층간소음 분쟁, 관리비 비리, 개인주의 만연 … 아파트 거주 인구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이에 따른 입주민 간 분쟁도 나날이 늘고 있다.

    서울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갈수록 삭막해지는 아파트를 이웃과 소통하고 화합하는 공동체로 조성하기 위해 직접 나섰다.

    구는 15일(수) 오후 2시 구청2층 다목적 강당에서 입주자 대표 및 관계자들500여명을 대상으로 ‘공동주택관리 관계자 운영 및 윤리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공동주택 관계자들의 윤리의식을 고취하고 공동주택관리의 투명성을 확보해 건전한 공동체 문화를 확산시키겠다는 취지다.

    구 관계자는 “아파트를 올바르게 관리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입주자 대표의 공정하고 투명한 윤리 의식 및 운영의 전문성이 요구 된다”며 “이번 교육이 동 대표와 입주자, 그리고 입주자 간 서로 신뢰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이 날 교육은 1부 공동주택활성화 등에 관한 교육, 2부 입주자대표회의 운영 교육 등 두 가지 주제로 나눠 4시간 동안 진행된다.

    첫 번째 강의는 가톨릭대학교 소비자주거학과 겸임교수인 은난순 강사가 진행한다. 공동주택 생활에서 발생하는 분쟁의 해결방법, 입주민과 경비원의 상생 방안 등을 모색하고 아파트 공동체 활성화 방안에 대해 강의할 예정이다.

    두 번째 강의는 한영화 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가 공동주택관리법, 주택관리업자 및 사업자선정지침, 동별 대표자 선거관리 등에 관한 사항 등을 다양한 사례를 통해 상세하게 설명할 계획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최근 공동주택의 입주민 간 분쟁이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만큼 입주자 대표의 투명하고 건전한 윤리의식은 필수”라며 “아파트 운영 실무와 연관된 교육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투명한 공동주택 관리에 일조하고 건전한 공동체 문화가 확산되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김정훈 기자 kjh@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