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승민 “선거제도개편, 정의당과 함께 노력할 것”

실시간 뉴스

    “아이들에게 정의로운 공동체 물려주는 데 정치 목적 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14일 서울 국회 정의당 대표실을 찾아 이정미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신건 기자] 바른정당 유승민 당대표는 14일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만나 “선거제도 개편을 위해 정의당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이날 대표 당선 인사를 위해 국회 정의당 당대표실을 찾은 자리에서 “바른정당이 정의당의 일관된 선거제도 개편에 대한 생각을 잘 알고 있다”며 “민의를 더 정확하게 반영할 수 있고, 국민이 수용할 수 있는 선거제도 개편 위해 정의당과 같이 노력 하겠다”고 전했다.

    유 대표는 정의당에 대해 “의석수에 비해 큰 역할을 국회에서 해왔다”며 “심상정, 노회찬 의원의 열정과 노동자, 농민, 서민의 고통을 해결하기 위해 애쓰는 모습을 보며, 국회의원을 제대로 하려면 저분들 같이 성실하게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졌다. 이 대표가 정의당의 정통을 계승하고 발전시키는 것을 보며 존경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진보나 보수, 이런 명칭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궁극적으로는 정말 우리 아이들에게 어떻게 더 나은 세상을 물려주느냐 더 따뜻하고 정의로운 공동체를 만들어서 물려주느냐에 정치 목적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지난 9일 바른정당 의원 8명이 탈당하면서 교섭단체 지위가 깨진 일을 언급하며 “정의당이 비교섭단체로써 경쟁력을 어떻게 유지하고 있는지에 대해 배울 겸 인사를 드리러 왔다”고 인삿말을 마쳤다.

    이 대표는 유 대표의 방문을 환영하며 “몸집이 작다고 꿈이 작은 것은 아니다. 또 몸집이 작다고 정당의 유권자 수가 적은 것도 아니다”라며 “의석수와 지지도가 비례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조언했다.

    그는 이어 “국회가 민의를 반영하고 수용할 수 있는 그런 구조로 변화되어야 한다”며 “촛불혁명 과정에서 국민들이 바랬던 요구들이 수용될 수 있는 정치를 만드는 것이 정치개혁의 최종 목적지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민주주의를 발전시키는 국회를 바른정당과 만들어보고 싶다”며 “특히 비교섭단체의 여건 개선에 관한 것도 정치개혁방안과 함께 모색했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