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태경 “홍준표, 친박청산 칼 한 번 못 휘두르고 춤만 추고 내려와”

실시간 뉴스

    “이명박-박근혜 평판 안 좋으니까 호적에서 파, 일종의 정치적 패륜”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폴리뉴스 정찬 기자]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14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친박과 진배없는 “망나니 보수”라 칭하며 “친박 청산 칼춤 열심히 추다가 칼 한 번도 못 휘두르고 춤만 추고 내려왔다”고 비난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홍 대표의 친박 청산 소동이 얼마나 기만적이고 위선적인지 다시 확인한다. 요즘 말로 노답이다. 홍 대표나 친박이나 오십 보 백 보다. 친박과 더불어서 홍 대표도 낡은 보수, 청산해야 될 보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준표 대표가 결국 친박 청산 포기했다”며 “홍 대표가 서청원, 최경환 의원 제명안을 정우택 원내대표한테 넘긴 것은 알려진 사실이다. 어제 의총에서 정우택 원내대표가 내 임기 내에 청산 안 하겠다 했고 홍 대표가 화답해서 그 문제는 좀 있다가 보자고 했다”고 홍 대표가 친박 청산을 사실상 접은 것으로 평가했다.

    또 그는 홍 대표가 역대 대통령 사진 중 이승만-박정희-김영삼 3명의 전직 대통령 사진을 걸기로 하면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은 걸지 않기로 한데 대해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의 평판이 너무 안 좋으니까 보수의 호적에서 파버리겠다는 뜻이다. 일종의 정치적 패륜이고 역사에 대한 패륜”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가 망나니 보수가 됐다. 아버지 없는 할아버지가 어딨나.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빼고 어떻게 이승만 박정희 논할 수 있나”며 “잘난 대통령 사진만 걸고 못난 대통령 사진 없애버리겠다고 한다. 바른정당은 적어도 그렇게 배신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그분들의 공과를 제대로 평가하고 잘못한 것을 솔직히 인정하고 반성하고 혁신하는 것이다. 자기 부모를 부모라 하지 못하는 부끄러운 보수, 국민들이 반드시 심판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