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法, '이대비리 최순실 자식에게 강자논리 가르쳐'...징역 3년

실시간 뉴스

    ▲14일 오전 서초구 서울고등법웝에서 열린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입학 및 학사 특혜 관련 항소심 선고에 출석하기 위해 최순실씨와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 김경숙 전 신산업융합대학장, 남궁곤 전 입학처장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 연합뉴스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이대비리 의혹과 관련해 최순실이 징역 3년을 선고 받았다.

    14일 서울고등법원은 이대 비리 항소심에서 최순실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하고 가담한 최경희 전 총장과 김경숙 학장에서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이날 재판부는 “최순실과 이대 교수들이 공모해 딸 정유라 씨를 이대에 부정입학시킨 혐의와 청담고 학사 관리에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가 모두 인정된다”고 했다.

    더불어 “공평과 정의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저버렸다”며 “부모로서 강자의 논리부터 먼저 배우게 했다”고 질책했다.

    이와 함께 재판부는 이날 역시 연루돼 재판에 넘겨진 남궁곤 전 처장과 류철균, 이인성 교수에게도 징역 1년 6개월 등의 원심을 그대로 확정했다.

    이나희 기자 press24@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