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정원 특수활동비, 정치권 여야의원 5명에 흘러가

실시간 뉴스

    국정원 간부들 상임위 참석 등 국회 방문시 ‘떡값’ 명목 건네

    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이 청와대 뿐 아니라 현직 여야 의원 등 정치권에도 특수활동비를 건넸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국정원 특활비’ 논란이 정치권으로 확대될 조짐이다.

    14일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국정원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여야 국회의원 5명에게 총 10여 차례에 걸쳐 회당 수백만 원씩 이른바 ‘떡값’ 명목으로 특수활동비를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고 사정당국 관계자가 전했다. 이들은 모두 현직 의원들로, 이 가운데 3명은 19대와 20대 의원을 지낸 재선·3선 의원이며 2명은 20대 초선 의원이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국정원 간부들이 국회 상임위원회 참석 등을 위해 국회를 방문할 때 일부 의원들과 개별적으로 외부에서 식사 자리를 갖고, 그 자리에서 특수활동비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정원의 특활비 상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국정원이 국회의원들에게 특수활동비를 전달했다는 관련자의 진술은 아직 확인된 바 없다”고 부인했다.

    그러나 국정원이 청와대 뿐만 아니라 정치권에도 특활비를 상납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정치권 전체가 혼란에 빠질 가능성이 높아 주목된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국정원 특수활동비 검찰수사와 관련 전날 페이스북에 “지금은 돈 주고 받게 된 경위만 조사하지만 그 조사가 끝나면 그 돈이 어디로 갔는지 조사를 시작할 것”이라며 경계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되면 우리당에 어려움이 닥칠 수도 있다”며 “DJ정부 때 집권을 하고 한나라당 의원 36명을 뒷조사를 해 탈당한 일도 있다. 똑같은 수법을 그대로 사용하리라고 본다. 우리가 한마음이 되어야 적전분열은 정말로 힘든 세월에서 더 힘든 세월을 보내야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정원 특활비 의혹이 정치권으로 번지면 과거 집권세력인 보수야당이 직격탄을 맞을 것이란 얘기다.

    검찰은 국정원 특활비 청와대 상납 사건과 관련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을 박근혜 전 대통령과 공모해 국정원으로부터 매달 5000만∼1억원씩 약 40억원의 특수활동비를 상납 받은 혐의로 지난 2일 구속했고 14일에는 청와대 특활비 상납 의혹과 관련해 이병기 전 국가정보원장을 전격 체포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