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악재연속' 롯데홈쇼핑 또 걸리나...檢, 한국e스포츠협회 압수수색

실시간 뉴스

    여권 실세대상 채널 재승인 로비 의심
    협회 후원금 내역·횡령혐의 수사착수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가 한국e스포츠협회의 자금 유용 정황을 포착하고 협회 사무실 압수수색에 들어간 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국e스포츠협회에서 관계자들이 서류와 상자를 운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서예온 기자] 검찰이 청와대 현직 수석비서관의 옛 보좌진 3명을 체포했다. 이들이 롯데홈쇼핑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나왔기 때문이다. 일각에선 롯데홈쇼핑이 채널 재승인을 위해 정치권 인사에 후원금을 전달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신봉수 부장검사)7일 한국 e스포츠협회의 자금 유용 등 혐의를 조사하기 위해 마포구 상암동 협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후 국회의원실 비서관을 지낸 윤모씨 등 3명의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청와대 A 수석이 청와대 수석을 맡기 전까지 회장을 맡았던 단체다.

    이 협회는 2015년 롯데홈쇼핑으로부터 3억 원대의 후원금을 받았다. 이 시기는 당시 A 수석이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으로 활동했던 시기로 검찰은 A수석이 홈쇼핑 재승인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검찰은 롯데홈쇼핑의 후원에 대가성이 있었는 지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한국e스포츠협회가 롯데홈쇼핑으로부터 후원금을 받은 과정과 협회자금 횡령 부분 등에 대해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홈쇼핑 재승인 당시 허위 사실을 기재한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현구 롯데홈쇼핑 사장은 지난 3일 징역 1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서예온 기자 pr9028@naver.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