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우택 “靑 세월호 일지조작 발표, 정치공작이자 정치보복”

실시간 뉴스

    “국정감사 방해 행태이자 ‘박근혜 구속 연장시키라’는 직접적 메시지”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폴리뉴스 정찬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청와대 전날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세월호 참사 상황일지 조작 사실을 발표한 것에 대해 “정치공작”, “정치보복”이라고 반발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세월호 문건관련 생중계 브리핑은 청와대의 정치공작적 행태”라며 “제대로 검증조차 되지 않은 내용의 문건을 가지고 청와대 비서실장이 생중계까지 하는 것은 정치공작이자 정치보복적 목적을 갖고 벌인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정감사를 시작하자마자 청와대 비서실장이 확인되거나 검증되지 않은 내용을 가지고 생중계 브리핑까지 했다. 이것은 청와대가 물타기 의도로 국정감사를 방해하려는 정치공작의 행태”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연장 여부 결정 하루 전에 청와대의 이러한 작태는 사법부에 대고 ‘박 전 대통령의 구속을 연장시키라’는 직접적 메시지”라고 했다.

    또 그는 임종석 실장이 전날 브리핑에서 ‘조직적인 조작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가장 참담한 국정농단의 사례’라고 말한 데 대해서도 “원래 ‘비서는 말이 없다’는 말이 있다. 제가 정치를 해오는 동안 청와대 비서실장이 이렇게 정치공작의 한복판에 뛰어드는 사례를 본 일이 없다”고 공격했다.

    아울러 “청와대의 많은 문건 중에서 자신들의 정치적 의도나 입맛에 맞는 문건만 편집, 또는 조작, 취사선택해서 필요한 부분만 공개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생중계 문건공개 쇼를 문재인 정권의 신적폐로 규정하겠다. 그리고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철저하게 실상을 따지도록 하겠다”고 벼렸다.

    이어 “청와대는 운전석에 앉기는커녕 차도 못 타고 있는 안보위기 상황에서 청와대 캐비닛만 뒤지고 있는 것인가”라며 “권불 5년이라는 말씀을 청와대는 명심해주길 바란다. 이런 총체적 국가위기 속에서 한풀이 식 정치보복에 대해서 국민과 함께 강력하게 저항하고 반드시 심판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연장 여부가 이날 중 결정될 것으로 보이는데 대해 “구속연장 여부는 오로지 헌법과 형사소송법, 그리고 국민의 인권적 측면에서 결정돼야 한다”며 “특히 재판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직간접적 압박을 극복하고 헌법과 법률에 따라서 판단해줄 것”을 촉구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