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무성 ‘분당’ 거론, 하태경 “천대받는 낙동강 오리알 될 것”

실시간 뉴스

    “적폐수구정당과 야합하는 것은 보수가 강해지는 것이 아니라 동반자살”

    [폴리뉴스 정찬 기자]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12일 자유한국당과의 보수통합이 안 되면 탈당해 ‘분당(分黨)’의 길을 가겠다고 한 김무성 의원에게 “낙동강 오리알”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무성 의원이 한국당과의 통합에 유승민 의원이 끝까지 반대할 경우 11월13일 전당대회 전에 분당하겠다는 입장을 밝히자 “김무성 의원의 탈당은 국민에게 버림받고 수구보수에게 천대받는 낙동강 오리알이 되는 길”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김무성 의원이 전대 후보등록일 전 바른정당과 한국당 통합을 주장하면서 유승민 의원이 설득되지 않을 경우 분당을 거론한 것에 대해 “김 의원이 한국당 혁신과 무관하게 ‘묻지마 보수통합’ 깃발을 들고 곧 바른정당을 탈당하실 것 같다”고 예측했다.

    그러면서 “지금 한국당은 반성 없는 적폐수구정당일 뿐이다. 적폐수구정당과 야합하는 것은 보수가 강해지는 것이 아니라 동반자살”이라며 “한국당 의원들이 김무성 대표 복당을 환영할까? 아마 박수 받지 못할 것이다. 한국당은 여전히 친박이 다수인 정당”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지난해 탄핵 국면에서 가장 먼저 ‘박근혜 탄핵’을 입에 올리고, 분당을 가장 앞장 서 추진했던 분”이라며 “그랬던 분이 왜 방향을 180도 바꿔서 개혁보수의 깃발을 꺾는 길에 왜 또다시 앞장을 서는 것인지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의원은 지난 11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의 안보 무능과 복지 포퓰리즘 앞에서 야권이 분열돼 무기력한 상황을 극복하려면 한국당과 보수 통합을 해야 한다”며 “유승민 의원을 끝까지 설득해도 안 되면 분당(分黨)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한국당과의 통합 시점에 대해 “통합에 반대하는 유 의원이 전대 출마를 선언한 상황에서 후보 등록이 시작되면 통합 논의 자체가 의미가 없어진다”며 11월13일 전당대회 후보등록일(10월 26일) 전까지 진행돼야 한다고 했다.

    한국당과는 통합 명분에 대해 “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 당적 정리에 들어가면 100%는 아니지만, 통합의 명분이 된다. (박 전 대통령 출당과정) 결과를 지켜보고 짧고 심도 있는 당내 논의를 거쳐 행동을 결정하겠다”며 “마냥 기다릴 수는 없다. (탈당파가) 움직이게 되면 나도 같이 움직일 것”이라고 탈당할 뜻도 보였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