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건설기계, 유럽지역 통합 신사옥 완공…“유럽 매출 10% 성장 기대”

실시간 뉴스

    유럽 시장 확대로 2023년까지 글로벌 매출 7조 원을 달성, 글로벌 Top 5에 진입

    ▲최근 열린 현대건설기계 유럽지역 통합 신사옥 준공식을 관계자들이 축하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현대건설기계 공기영 사장, 주 벨기에 유럽연합 김형진 대사, 벨기에 플레미쉬 정부 필리페 무이터스 경제부 장관, 벨기에 상공회의소 요한 레텐 부회장, 테센데를로시 폰즈 버윔프 시장, 허만 레인더스 림부르크 주지사.<사진=현대중공업 제공>

    [폴리뉴스 박재형 기자] 현대건설기계가 유럽지역 통합 신사옥을 완공하고 현지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현대건설기계는 최근 벨기에 북동부 테선데를로(Tessenderlo)시(市)에서 공기영 현대건설기계 사장, 주 벨기에 유럽연합 김형진 대사, 필리페 무이터스(Philippe Muyters) 벨기에 플레미쉬 정부 경제부 장관, 허만 레인더스(Herman Reynders) 림부르크 주지사 등 300여 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유럽지역 통합 신사옥 준공식을 가졌다고 8일 밝혔다.
     
    3만여 평 부지에 설립된 이번 신사옥은 1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할 수 있는 3층 규모의 건물로, 대형 부품 물류센터, 전시장, 교육센터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특히 부품 물류센터는 수용능력이 기존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나 유럽지역의 부품 매출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현대건설기계는 교육센터를 기존보다 3배 확장해 현지 딜러 및 고객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시, 스킨십을 강화하는 한편, 현지 유소년 축구단 지원 등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현지 인지도 향상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유럽지역에서 지난해 대비 10% 성장한 3800억 원의 매출을 목표로 삼고 있다. 현대건설기계는 유럽지역에서 지난 1분기 892억 원, 2분기 979억 원의 매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최근 유로존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기존 1.9%에서 2.2%로 상향되는 등 대외환경도 긍정적이어서 목표 달성에 무리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건설기계 공기영 사장은 “이번 신사옥은 유럽시장에서 현대건설기계의 입지를 강화하는데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를 발판 삼아 2023년까지 글로벌 매출 7조 원을 달성, 글로벌 Top5에 진입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4월 현대중공업으로부터 분할, 독립법인으로 출범한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상반기 국내 굴삭기 누적 판매량 2위를 기록했으며, 인도, 러시아 등 신흥시장에서의 판매량도 30% 이상 증가하는 등 주요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박재형 기자 jaypark21@hanmail.net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