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드보복 장기화’ 롯데, 중국 롯데마트 매각한다

실시간 뉴스

    매각 주관사 선정해 매장 처분 작업 돌입

    [폴리뉴스 서예온 기자]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롯데그룹이 최근 중국 롯데마트 매각 착업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그룹은 중국 내 매장 처분을 위한 매각 주관사를 선정해 매각 작업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가 중국 롯데마트 매각 작업에 착수한 것은 사드 여파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정부의 사드 배치 이후 대부분의 중국 롯데마트 매장은 영업이 정지됐다. 전체 매장 112곳 중 87곳은 중국 당국의 소방 점검 등으로 문을 닫은 상태이며 나머지 점포 역시 현지 분위기에 사실상 영업을 하지 못하고 있다.

    이 때문에 롯데는 지난 3월 3600억 원 규모 자금을 수혈 한데 이어 최근 3400억 원을 추가로 수혈했다. 

    하지만 문을 닫아도 인건비는 지불해야 하는 중국 현행법 상 영업정지가 풀리지 않을 경우 중국 롯데마트 연내 손실 규모는 1조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같은 점을 고려해 롯데가 매각 작업을 진행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사드 보복이 언제 풀릴지 알 수 없는 만큼 롯데의 고민도 컸을 것”이라며 “ 중국 사업 철수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예온 기자 pr9028@naver.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