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의당 “검찰, MB 철저하게 수사해야”

실시간 뉴스

    “박근혜 정권의 몹쓸 습성, 이명박 정권으로부터 물려받은 것”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정의당은 13일 이명박 정부의 문화계 블랙리스트 명단과 관련 “이 모든 것을 지휘한 최고책임자는 이명박(MB) 전 대통령일 수밖에 없다”며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을 수사선상에 올려놓고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검찰은 MB정권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며 “이미 국정원의 정치공작과 같은 경우는 실체가 뚜렷이 드러나고 있는 마당이다”고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변인은 “이명박 정권의 문화계 블랙리스트 명단 전체가 공개되면서 리스트에 올랐던 인사들이 그간 자신들이 겪었던 부당한 대우의 실체에 대한 회고를 털어놓고 있다”면서 “이들이 블랙리스트에 오른 기준은 어처구니가 없다. 이명박 정부의 정책에 반대했거나, 혹은 다른 정치세력을 지지했다는 이유가 전부다.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지지하거나, 민주노동당 당원이었다는 것,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비판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 대변인은 “이명박 정권은 이렇게 블랙리스트에 오른 인사들의 출연기회 등을 박탈해 ‘밥줄’을 끊는 것으로써 대한민국의 정치적 자유를 야금야금 파괴해나갔던 것”이라며 “용납할 수 없는 국기문란 행위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추 대변인은 “자기편이 아니면 배제하고 숨통을 조이던 박근혜 정권의 몹쓸 습성은 고스란히 이명박 정권으로부터 물려받은 것”이라며 “박근혜 정권이 자행한 국정파탄과 헌정파괴의 씨앗은 이미 이명박 정권에서 뿌려져 뿌리를 내리고 있었다는 말이다”고 비판했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