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동철 “김이수 부결 책임, 靑오만·與무능에 있어”

실시간 뉴스

    “국민의당 최소 20명 찬성…민주당 막말·왜곡, 도 넘어”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주연 기자]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에 국민의당의 책임론이 불거지는 가운데,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13일 “국민의당에서는 최소 20~22명의 의원들이 고민 끝에 찬성했다”며 책임론 차단에 적극 나섰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하며 “김이수 부결의 발단과 책임은 지지율을 등에 업고 밀어 붙이려는 청와대의 오만과, 지난 110여 일 동안 아무런 노력도 하지 않았던 더불어민주당의 무능과 나태가 합쳐진 결과”라고 여당에게 책임을 전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이 김 후보자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후보자,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또는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 등과 연계했다는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표결 후 국민의당 의원들이 포옹을 하며 환호했다는 여당의 지적에는 “거짓선동”이라며 “왜 자신들의 무능과 잘못을 야당에게, 특히 우리 국민의당에게 뒤집어씌우느냐”고 비판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국민의당을 향해 ‘적폐연대’라고 하고, ‘탄핵과 정권교체에 대한 불복’이라고까지 하며 극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며 “이는 반대를 무조건 악(惡)으로 모는 이분법적 발상이자, 계파 패권주의 적폐”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부결의 책임은 내부 단속, 표 단속을 제대로 하지 못한 민주당에 있다”며 “이제 와서 어떻게 협조해 온 국민의당의 뺨을 때릴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국회가 추천한 김이수 헌법재판관을 헌법재판소장으로 재임명함으로써 헌법에서 보장하고 있는 헌재 구성의 원칙 3:3:3이라는 헌재재판관 임명 원칙을 깨뜨렸다”며 “임기 6년의 헌재소장을 대통령 몫 가운데서 임명해 사법개혁의 비전과 사법부 독립의 의지를 분명히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청와대와 민주당이 미리 결정하고 따르라고만 한 것은 결코 협치가 될 수 없다”며 “국정운영에 진정한 협치를 원한다면 김 후보자 부결 책임을 국민의당에게 떠넘기며 ‘적폐연대’ 운운하고, 거짓선동을 일삼는 망언들에 대해 진심 어린 사과부터 선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국정에 반대하는 유일한 대응 자원이 색깔론 뿐이냐”며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해 색깔론이 아닌 사법개혁의 적임자인지, 사법부 독립을 지켜낼 수 있는 분인지를 기준으로 판단해 달라”고 촉구했다.

    주연 기자 y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