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킬 체인' 핵심전력 타우러스 첫 실사격 성공

실시간 뉴스

    ▲12일 오후 공군 F-15K에서 발사된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러스(TAURUS)'가 직도사격장에 설치된 목표물을 명중하고 있다 / 연합뉴스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철근콘크리트 3m를 관통할 수 있는 파괴력을 가진 ‘킬 체인(Kill Chain)'의 핵심전력 타우러스의 실사격을 성공했다.

    13일 방사청에 따르면 지난 12일 장거리 공대지 유도미사일 ‘타우러스’의 최초 실사격을 성공적으로 완수했다고 밝혔다.

    이날 F-15K 전투기는 서해 상공에서 타우러스 미사일을 발사했다. 미사일은 약 400km를 자체항법으로 비행한 후 목표지점인 직도사격장의 표적을 정확하게 명중함으로써 적 도발에 대한 강력한 대응능력은 물론, 적의 핵심시설과 전략목표에 대한 원거리 정밀타격능력을 대내외에 과시했다.

    특히 타우러스 미사일은 적의 가상 위협지역 내 핵심시설을 타격해야하는 상황에서 미리 설치된 장애물을 피해 저고도로 고속 순항비행한 후 목표물을 정확히 타격했다.

    이번 실사격은 F-15K 전투기와 타우러스 미사일 간의 체계통합, 안전 분리 확인 등 타우러스 운용능력을 최종 검증하기 위해 계획됐으며, 안전을 고려해 비활성탄(INERT 실제 탄약과 모든 장비가 동일하며, 폭약만 제거하여 폭발성이 없음. )을 사용했다.

    공군은 민간어선 등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안전보장구역을 설정하고 해경/해군과의 협조를 통해 사전에 해상소개를 실시했다.

    최대 사거리가 500km에 달하는 타우러스는 북한의 도발 징후가 포착되면 적 방공망 영역을 벗어난 후방지역에서 적의 주요 전략목표를 즉시 정밀 타격할 수 있어, 항공기와 조종사의 생존성을 한층 높일 수 있다.

    또한 스텔스 기술이 적용되어 북한 레이더망에 탐지되지 않는 것은 물론 군용 GPS가 장착돼 전파교란 상황에서도 목표물 반경 3m 이내로 정확히 타격할 수 있으며, 철근콘크리트 3m를 관통할 수 있는 파괴력을 가진 ‘킬 체인(Kill Chain)'의 핵심전력이다.

    이나희 기자 press24@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