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른정당 원외 ‘유승민 비대위’ 촉구, 통합론에 제동

실시간 뉴스

    유승민 “朴 팔아 선거하더니 끝나니까 ‘출당’ 결의, 친박청산은 쇼”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폴리뉴스 정찬 기자]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탈당을 권유하고 나서면서 보수통합의 물꼬를 틔우려 하자 바른정당 내 유승민 의원 지지세력인 원외위원장들이 ‘유승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수립을 촉구하고 나섰다.

    바른정당 원외위원장들은 1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이혜훈 전 대표 사퇴 후 새 지도부 구성에 대한 비공개를 논의를 한 결과 “비대위 구성을 최고위원회에 건의하고 조속한 시일 내에 당원 대표자 회의를 개최해 비대위원장을 선출하도록 촉구한다는 의견을 냈다”고 전지명 대변인이 전했다.

    전 대변인은 “대다수 원외위원장들이 비대위 활동 기간은 최고위원회에 위임하고 비대위원장으로는 유승민 의원을 추천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당헌·당규에 따라 전당대회를 개최 해 새 지도부를 구성해야 한다는 소수 의견도 있었다”며 ‘유승민 비대위 체제’가 구성되지 않을 경우 전대로 가야한다는 입장도 소개했다.

    또 다른 소수 의견에 대해 “지난 대선 기간 중 12명의 의원이 자유한국당으로 탈당하게 만든 리더십 부재를 지적했다”는 의견과 “또 일각에서는 만약 유 의원이 비대위원장을 맡게 되면 내년 지방선거까지 치르고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도 져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고 말했다.

    원외위원장의 뜻대로 유승민 비대위 체제가 출범하게 되면 한국이 기대하는 내년 지방선거 전 보수통합은 사실상 어렵게 될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유승민 비대위 체제’ 출범에 대해 한국당과의 보수통합에 공감하는 다수 의원들의 반발 또한 거세질 전망이다. 이날 오후에 예정된 의원총회에서 이를 둘러싼 진통이 예상된다.

    한편 유 의원은 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한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 대한 자진 탈당을 권유키로 한 데 대해 “친박청산 쇼(Show)”라며 잘라 말했다. 친박청산을 명분으로 바른정당 의원들을 안겠다는 한국당의 정치적 의도에 휘둘리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유 의원은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당협위원장’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 선거 때는 박 전 대통령을 팔아서 선거하더니 선거가 끝나니까 출당을 결의하는 그 사람들이 이상한 것이다. 이해가 안 된다”고 몰아세웠다. 이어 한국당 혁신위의 이러한 조치가 바른정당 내 통합론자들에게 영향을 주지 않겠느냐는 지문에 “영향 받을 일 없다”고 잘라 말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