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당 혁신위, 박근혜‧서청원‧최경환에 탈당 권유

실시간 뉴스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혁신위원회 제3차 혁신안을 공식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안병용 기자]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는 13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자진탈당을 권유했다. 또 친박계 핵심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게도 탈당을 권유했다.

    혁신위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제3차 혁신안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혁신위는 “2016년 4월 총선 공천 실패로부터 2017년 5월 대선 패배에 이르기까지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 박 전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계파 전횡으로부터 비롯된 국정실패에 책임이 가장 무거운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도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고 했다.

    혁신위는 이들이 자진탈당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제명을 할 가능성이 높다. 한국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탈당권유의 징계 의결을 받은 자가 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윤리위원회 의결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제명 처분을 할 수 있다.

    안병용 기자 byah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