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애인개발원 서울시발달장애인지원센터, 서울시 발달장애인 전수조사요원 700명에 ‘발달장애 이해’ 교육

실시간 뉴스

    - 9월 12일, 14일 양일간 서울시청에서 발달장애인 전수조사요원 700명 교육
    - 발달장애인의 특성, 의사소통방법, 보호자 대화방법 등 ‘발달장애 이해’


    [폴리뉴스 김정훈 기자] 한국장애인개발원(원장 황화성) 서울시발달장애인지원센터(센터장 문회원, 이하 서울발달센터)는 서울시 발달장애인 전수조사요원 700여 명을 대상으로 ‘발달장애 이해’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교육은 12일과 14일 양일간 서울시청사에서 진행되며, 발달장애인 권리보장 및 지원에 관한 법률, 발달장애인의 전반적인 이해, 발달장애인 당사자 및 가족을 위한 적절한 의사소통 방법 등에 대해 다룬다.

    서울시는 「서울특별시 장애인 인권증진에 관한 조례」에 의거 오는 12월까지 서울시 거주 18세 이상 발달장애인 1만8,000여 명의 생활실태 파악을 위해 조사를 실시하기로 했으며, 동 주민센터 사회복지담당 공무원이 발달장애인 거주 세대를 가가호호 방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조사 내용은 크게 복지욕구 및 생활실태 등으로 나뉜다. 첫째, 개인 특성 및 복지욕구, 인권침해, 학대 등(사회복지공무원이 장애인 외관, 답변자의 태도 등을 감안, 2차 조사 여부 결정)을 다루며, 둘째, 인적사항(장애유형, 등급, 발생시기, 주된 장애원인, 중복장애 여부, 일상생활 수행능력 정도, 보조기기 활용 여부), 셋째, 생활실태(복지서비스, 보건의료-건강, 지원, 교육, 취업 및 직업생활, 문화-여가활동, 주거 등) 이다.

    이 과정에서 서울발달센터는 보호자가 돌보기 어려운 발달장애인에 대해서 개인별지원계획을 수립 후 서비스를 연계할 예정이다.

    전수조사를 통해 얻은 정보는 서울시가 구축하는 생활복지 통합정보시스템으로 전산 관리된다. 이는 향후 서울형 발달장애인 지원정책 수립을 위한 자료로 활용된다.

    한편, 서울발달센터는 「발달장애인 권리보장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의거 지난해 12월 개소, 서울시 거주 발달장애인 2만9,500여 명에 대해 개인별지원계획 수립과 서비스 연계, 피해 발달장애인에 대한 현장조사 동행과 보호, 공공후견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김정훈 기자 kjh@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