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잘나가는 PB] 홈플러스 지역 맥주 ‘강서·달서·해운대·크래프트’ ➀

실시간 뉴스

    강서·달서 맥주 국산 병맥주 판매 순위 각각 1위· 5위 차지

    [폴리뉴스 서예온 기자] 바야흐로 ‘PB(자체 브랜드)’ 전성시대다. 유통업계는 최근 자체 상품을 확대하고 있다. 온라인 시장이 성장하고 있는 만큼 차별화를 꾀하기 위해서다. PB 상품은 가격이 저렴한 대신 성분이 미흡한 제품도 있다. 이 때문에 소비자들의 외면을 받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이 가운데 차별화된 콘텐츠로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는 제품이 늘고 있다. 

    홈플러스는 최근 중소기업과 손잡고 선보인 지역 맥주 4종(강서, 달서, 해운대, 크래프트)을 선보여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왼쪽부터) 홈플러스가 출시한 강서맥주, 달서맥주, 해운대 맥주, 서빙고 맥주. <사진=홈플러스 제공>


    이중 세븐브로이가 제조한 강서맥주(330ml)와 달서맥주(330ml)는 500ml 미만 국산 병맥주 판매 순 위에서 각각 1위, 3위를 차지했다. 전체 맥주(국산, 수입맥주 포함) 판매량에서는 강서맥주는 1위, 달서맥주는 5위를 기록했다. 

    특히 청와대 만찬(7월 27일) 직후 7월 28~31일(나흘간) 강서맥주와 달서맥주 매출은 2주 전 대비 150% 이상 늘었다. 지난 6~7월 기준 홈플러스 코리아 크래프트 브류어리(KCB) 제조 맥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940% 증가하기도 했다.

    강서 맥주는 중국 ‘칭다오’와 뉴욕 ‘브루클린’처럼 세븐 브로이가 특정 지역(강서)을 상징하는 맥주를 만들기 위해 만든 제품이다. 해당 제품은 지난해 10월 출시된 제품으로 대형마트 판매 맥주 중 최초로 국내 지역을 브랜드화 한 맥주다. 고소함과 단맛을 끌어내는 몰트의 구성과 펄, 센테니얼 등의 홉을 사용해 오렌지, 리치, 망고 등의 열대 과일향이 조화를 이룬 것이 특징이다.

    달서맥주는 세븐브로이가 두 번째로 선보이는 지역맥주 시리즈로 여성들이 선호하는 오렌지향이 나는 에일 맥주(밀 맥주)다. 강서맥주가 미국식 페일 에일의 크래프트 맥주였다면 달서맥주는 독일식 바이젠 계통의 밀 맥주로, 바닐라, 오렌지, 자몽 등의 향을 내는 아로마홉을 사용해 풍미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제품 라벨은 대구 달서구에 위치한 경북 최대의 놀이공원 ‘이월드(옛 우방랜드)’의 83타워(옛 우방타워)에 노을이 지는 모습을 표현했으며, 뒷면에는 장효조·이만수·양준혁·이승엽 등 대구 시민이 선호하는 야구선수들의 등번호(10·22·32)를 해시태그(#) 형태로 담았다.

    코리아크래프트 브류어리가 출시한 해운대 맥주는 알코올 도수와 쓴맛을 낮춰 낮에도 마실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국내 크래프트 비어 중 최초의 캔 형태의 제품으로  홉 아로마와 파인애플향 여운을 살려낸 것이 특징이다. 해운대 맥주 캔 겉면에는 해운대를 대표하는 건축물과 비치웨어를 입고 해변을 산책하는 커플 이미지가 담겨있다.

    서빙고 맥주는 코리아 크래프트 브류어리(KCB)의 두 번째 상품으로 벨기에 베스트말레(Westmalle) 수도원의 ‘트리펠 에일(Tripel Ale)’ 스타일을 구현했다. 해당 제품은 국산맥주 중 가장 알코올 도수(8.5%)가 높다. 벨기에 현지 효모와 일반 맥주 3배 수준의 몰트를 써 깊은 맛을 살렸다. 과일향이 풍부한 것도 장점이다.

    김홍석 홈플러스 차주류팀 바이어는 “라거 위주의 국산 맥주 시장에서 수제 에일 맥주 형태의 ‘지역맥주’가 맛있다는 고객이 늘고 있다”며 “대통령 만찬 후 중소기업 판로개척 상생사례까지 알려지며 문재인 대통령이 마신 맥주가 어디 있느냐는 문의도 늘고 있다”고 말했다.

    서예온 기자 pr9028@naver.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