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능구의 정국진단] “안철수 대표 당선, 선명야당‧다당제 민주주의 강조”

실시간 뉴스

    “문재인 정부, 새로운 대한민국 바라는 촛불 여정의 시작과 출발”

    ▲김능구 폴리뉴스 대표.<사진=MBN 시사스페셜 캡처>


    김능구 <폴리뉴스> 대표는 27일 국민의당 전당대회에서 51% 과반 득표율로 당 대표에 선출된 안철수 대표에 대해 “대선 패배 이후 다시 정계에 복귀했다”며 “앞으로 국민의당이 캐스팅보트를 넘어 주도정당의 모습을 보일 수 있는지가 남은 과제”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이날 종합편성채널 MBN <시사스페셜>에 출연해 “안철수 대표가 출마 선언을 할 때만 하더라도 국회의원 한 명 빼고 당에서 다 반대를 했다. 그 한 명이라고 지목된 이언주 의원조차도 출마를 했다”면서 “네 분이 후보로 나선 상황에서 과반 득표율을 얻었다는 것은 상당히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안 대표의 당선연설에 대해 “선명야당으로서 현 정부의 오만, 독선과 맞서 싸우겠다는 의지를 상당히 강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정당 내에서 많은 사람들의 당 정체성이 맞붙는 생산적인 전당 대회였다고 평가를 한다”며 “그 부분에서 중도정당의 기치를 높이 내 걸었다”고 평가했다.

    김 대표는 현재 문재인 대통령의 70% 이상의 높은 지지율을 언급하며 “작년 총선과 올해 대선 결과를 주의깊게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우리 국민은 분명히 다당제 민주주의를 택했다. 2016년 총선에서 여소야대, 다당제 국회가 구성됐다. 그리고 이번 대선에서도 문재인 대통령도 41.4% 밖에 득표하지 못했다. 나머지 2,3위 했던 야당 후보가 24%, 21% (표를) 받았다”면서 “지금 현재 야당들의 정당 지지율은 낮지만, 국민들의 마음 속에는 기존의 양당독주체제에 대해 분명히 레드 카드를 올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그 다당제안에서 각 정당들이, 특히 국민의당이 자기 정체성과 역할을 제대로 해 내느냐 못 해내느냐가 중요하다”며 “호남과 함께 개혁적 중도노선을 실천해내는 것에 (당 정체성)이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 촛불 여정의 시작과 출발에 불과”

    김 대표는 “촛불은 ‘새로운 대한민국’이라는 역사적으로 완전히 새로운 과제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나 더불어민주당이 촛불 민심의 요구대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가고 있는데, 지금은 시작과 출발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촛불 민심의 요구는 1번이 적폐청산, 2번 검찰개혁, 3번이 국방개혁, 그 다음이 복지 문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검찰 개혁과 관련해 “적폐청산과 함께 그동안 정권이 바뀔 때마다 검찰이 그 정권에 종속되는 일이 있었는데, 그 부분들을 어떻게 끊어내는지가 중요하다”며 “문재인 정부는 바로 그러한 촛불 민심의 요구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촛불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지금 야당이 이 정국과 국민들의 요구를 제대로 봐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촛불은 단순히 일정 시점에서 그치고 마는 국민들의 요구가 아니라, 4.19혁명, 6월 항쟁의 계승을 이어받아 흘러온 한국 정치사의 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크게 요동 칠 수 있어… 분당되면 오히려 보수 통합 용이할 것”

    김 대표는 “한국당 혁신위에서 인적 쇄신 부분에 곧 강경한 입장이 나와 당이 한 번 크게 요동칠 수 있다”며 ‘친박’ 세력의 분당 가능성을 예측했다.

    그는 “분당 됐을 때 오히려 보수 통합이 용이해 질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구체제’ 발언과 관련해 “홍 대표가 말하는 ‘구체제’라는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 세력을 뜻하는 것”이라며 “대선 과정에서는 함께갈 수 밖에 없었지만, 대선이 끝나고 본인이 당대표가 된 시점에서는 보수의 미래를 위해 ‘구체제’와 절연하지 않고서는 당과 자신의 미래도 없다는 걸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저강도 도발, 미국과 대화 원한다는 사인”

    김 대표는 북한의 ‘저강도 도발’을 두고 “연례적으로 해 온 을지포커스 훈련 때 군사적 대응,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이건 북한도 미국과 대화를 원한다는 사인”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과의 2007년 남북정상회담을 언급하며 “당시 서로 대화를 나누며 (김 전 대통령이) 통일 이후 미군 철수 여부에 대해 물어봤다고 한다. 그랬더니 김 위원장이 ‘통일 이후에도 주한 미군은 필요한 거 아니냐’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동북아의 안정을 위해서라도 북한이 미군의 존재가 필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현재 김정일 위원장도 김일성과 김정일 정권 및 정책 등을 그대로 계승하고 있다고 본다”며 “북핵 문제에 운전대를 잡겠다던 문재인 대통령이 긴 호흡을 갖고 차근차근 해 나가면 굳건한 한미 동맹속에서 대화와 협력을 통해 북핵 위기를 해결할 수 있는 해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연 기자 y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