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다시 중국이다 -한국투자증권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조현수 기자] 중국 타이어 시장의 수요와 공급이 글로벌업체들에게 유리하게 전개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한국투자증권은 25일 낸 보고서에서 “최근 중국시장의 공급 측면에서 로컬업체 구조조정과 글로벌업체 설비증설 축소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수요 측면에서도 고성능타이어 수요가 글로벌업체들로 집중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진우·박성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로컬업체들은 브랜드 파워가 취약해 원가상승분 만큼 가격인상이 어렵다면서 그 결과 수익성이 악화되고 적자가 누적돼 중소업체들이 문을 닫으며 업체 수가 빠르게 줄고 있다고 주장했다. 

    글로벌업체들의 중국 내 설비증설 계획 연기나 취소 흐름도 공급과잉 해소에 긍정적으로 보인다.

    연구원들은 또 “중국에서 SUV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고인치·고성능타이어에 대한 수요도 급증하고 있다”면서 “한국타이어가 다시 매력적인 가격대에 진입했다”고 말했다. 목표주가 9만 원과 타이어 최선호주를 유지했다.

    조현수 기자 moonstar3443@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