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자수첩] 농식품부, 계속되는 발표 오류…추락하는 신뢰도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이해선 기자] 유례없는 살충제 계란 파문에 전 국민이 혼란에 빠진 가운데 정부의 관련 발표에 지속적으로 오류가 발생해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사태가 불거진 첫 날부터 수차례 엉터리 통계를 발표한 농림축산식품부가 전수조사 발표 이후 오류 정정을 반복하며 스스로 신뢰도를 떨어뜨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정부는 이달 초 유럽에서 살충제 계란 사태가 발생됐을 당시 국내산 계란은 아무 문제가 없다며 국민을 안심시켰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국내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포함된 계란이 발견됨에 따라 정부의 ‘엉터리 조사’는 민낯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애초에 3일 내에 전수조사를 끝내겠다는 조급함이 불러온 참사인지 하루에도 몇 번씩 정정 발표가 이어졌고 결국 허점 가득한 조사는 재조사와 보완검사로 이어졌다.

    특히 살충제 계란을 구분할 수 있는 난각코드를 발표함에 있어 한 두 번도 아닌 여러 차례 반복적인 오류를 내는 모습은 한 나라의 식품안전을 책임지는 기관의 자질을 의심케 하기 충분했다.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은 18일 “오늘부터 출하되는 모든 계란은 안전하다”고 말했으나 이후 3곳의 농장에서 살충제 성분이 추가로 검출되며 체면을 구겼다.

    한 나라의 장관으로서 국민을 대상으로 한 공식 발표가 불과 며칠 만에 ‘거짓’으로 드러났으니 국민들이 정부에 갖는 신뢰도는 이미 바닥이라고 보는 것이 자연스러울 것이다.

    이를 방증하듯 21일 정부는 살충제 계란을 먹어도 건강상의 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는 발표를 했으나 이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은 점점 커지는 분위기다.

    위기 상황이 발생했을 때 빠른 대응과 신속한 해결이 중요하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정확한 사태 파악과 투명한 진행 과정 없이 이뤄지는 신속함을 바라는 이는 누구도 없을 것이다.

    특히 그것이 국민의 안전과 관련된 사태라면 더욱 그러하다. 

    이해선 기자 lhs@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